[단독] 네이트메일, '이메일 삭제하기'로 지구 환경 지킨다

2021.08.09 17:41:30

디지털 탄소 저감 캠페인

 

[비건뉴스 서인홍 기자] 네이트는 'SNS , 광고함 메일함 내 6개월 경과 메일 삭제 사전 안내'를 공지했다.

 

네이트 측에 따르면 최근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해 디지털 탄소 저감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메일 삭제하기를 시행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면서 이메일은 데이터센터에서 전송·저장되기 때문에 많은 전력이 소모되는데, 메일을 지우지 않고 보관할 경우, 많은 전력이 필요하여 더 많은 탄소가 배출된다고 전했다.

 

이에 네이트 메일도 "탄소 저감 캠페인에 동참하고, 회원님의 Clean 메일함을 위해 일회성 또는 광고성 메일이 대부분인 SNS, 광고함 메일함에 쌓여 있는 6개월 이상 지난 메일 삭제를 시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네이트 관계자는 "혹시 삭제를 원하지 않는 메일이 있을 경우 개인 메일함으로 이동하여 별도 보관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다시 한번 지구 환경을 생각하고, 회원님의 메일 용량 확보 및 Clean 메일 유지를 위해 시행하오니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현걸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이사장은 "사용하지 않는 이메일을 삭제하면 데이터 1MB당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11g을 감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인홍 기자 desk@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프로필 사진
서인홍 기자

국민을 존중하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와 진실을 전해주는 정론직필 비건뉴스입니다.

(주)뉴스플래닛 |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주)뉴스플래닛.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