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그래, 나는 덜 완벽한 비건 지향인 기자다”

2022.01.28 13:33:13

 

육식하는 기자가 비건뉴스 기사를 기획할 수 있을까. 이 의문은 비건뉴스를 창간하고 수개월간 기사를 쓰는 내내 머릿속을 맴돌았다.

 

이제까지의 살아온 관성을 아무렇지 않게 내팽개치며 비건이 될 자신은 없었다. 길든 식성은 둘째치더라도, 고기를 먹지 않게 됐을 때 내가 마주하고 맞서 싸워야 하는 현실이 너무나 무겁게 다가왔다.

 

하지만 이제는 오랜 기간 취재하면서 동물권 활동가들의 노력과 늘어나는 비건 인구에 세상이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거라 확신하게 됐다.

 

동물권(動物權, Animal rights)은 동물도 인간처럼 생명권이 있고, 고통을 피하고 학대당하지 않을 권리를 가진다는 뜻이다.

 

갑자기 비건이 될 수는 없지만, SNS에 고기 사진을 올리지 않는 정도의 자그마한 노력 정도는 할 수 있을 것이다.

 

완벽한 비건인과 한국채식연합,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관련 단체만큼 열정과 에너지를 쏟아부을 수는 없어도, 바쁜 나날에 치여 흩어지고 말았을 그들의 말과 글을 모을 수는 있을 것이다.

 

그들처럼 최전선에서 투쟁할 용기는 가지지 못해도, 행렬의 맨 끝에서 언론인만의 역할을 할 수는 있을 것이다. 사회를 극적으로 바꿀 힘은 없어도,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외면하지 않을 수는 있을 것이다.


그들의 가치에 100%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도, 무작정 비난하지 않고 그들의 진솔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더 나아가 응원과 격려를 보탤 수는 있을 것이다. 이것이 기자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역할이며, 함께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자그마한 실마리일지도 모른다.

 

'한 명의 완벽한 비건보다 10명의 비건 지향인들이 세상을 바꾼다'라는 말이 있지 않던가.

 

“그래, 나는 덜 완벽한 비건 지향인 기자다.”

서인홍 기자 desk@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7명
100%
비추천
0명
0%

총 7명 참여


프로필 사진
서인홍 기자

국민을 존중하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와 진실을 전해주는 정론직필 비건뉴스 발행인입니다.
'취재기자 윤리강령' 실천 선서 및 서명했습니다.
언론중재위원회 '2022년도 제1차 언론인 전문 연수' 이수했습니다.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 팩스 : 02-6305-5555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최유리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