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환경사랑…'전효성은 비건, 공효진은 탄소제로'

2022.07.11 10:47:34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국내 연예인들도 다양한 방식으로 환경을 위해 행동하고 있다. 미디어 속에서 탄소제로를 몸소 실천하고 비건 라이프를 공유하는 연예인들의 행동은 팬들을 비롯한 대중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평소 환경보호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배우 공효진은 절친한 전혜진, 이천희 부부와 함께 탄소제로 프로젝트에 나섰다. 지난해 KBS2에서 방영됐던 10부작 ‘오늘도 무해하게’는 팬들의 큰 사랑에 힘입어 영화화가 됐고 지난달 30일 ‘보통의 용기’라는 이름으로 개봉했다.

 

영화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를 구하기 위해 에너지 자립섬 죽도로 떠나면서 벌어지는 일주일간의 탄소 제로 프로젝트를 담았다.

 

배우들은 탄소배출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화폐를 GRU(그루), 즉 탄소배출량으로 표기한다. 자신들의 생활 속에서 탄소를 줄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은 물론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생수병을 보고 생수 회사에 전화해 다른 재질의 용기에 담을 것을 권유하는 등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실제로 배우들은 종이팩 생수를 판매하는 제조사 생협을 통해 디자인을 리뉴얼하고 직접 광고도 촬영했으며 산림청을 통해 종이 팩 생수 20만 개를 판매하는 생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 밖에도 ‘오늘도 무해하게’가 방영되고 난 후 LG생활건강은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개발에 참여한 뷰티바와 가루치약을 출시했다. 뷰티바와 가루치약은 불필요한 포장용기를 줄여 쓰레기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제로 웨이스트 제품이다.

 

이러한 과정을 임팩트 있게 담아낸 영화 ‘보통의 용기’에서는 ‘오늘도 무해하게’에서는 볼 수 없었던 세 사람의 환경문제에 대한 인터뷰 영상도 더해져 진정성을 높였다.

 

영화를 본 많은 관람객들은 ‘작은 목소리들이 모여 큰 일을 해날 수 있다는 걸 알려주네요’, ‘기후환경 변화가 우리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다시 한번 생각게 하는 따끔한 메시지의 훌륭한 영화’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공효진과 이천희, 전혜진 부부가 제로웨이스트에 힘썼다면 걸그룹 시크릿으로 큰 사랑을 받은 전효성은 라디오를 통해 비건 라이프를 공유한다. 11일 EBS FM ‘공존일기’ 측은 박진희와 아이콘에 이어 전효성이 ‘공존일기 시즌3’의 DJ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공존일기는 기후위기로 인해 전 지구적인 피해가 심각함에도 계속해서 배달 음식을 시켜 먹고 일회용품을 소비하는 일상을 연결해보는 프로그램으로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확산하고 있는 제로웨이스트와 비거니즘에 주목한다.

DJ로 선정된 전효성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듯이 반려묘 블링, 달링, 젤링이와 함께하며 동물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가지기 시작해 유연한 채식을 실천하는 플렉시테리언이다. 또한 환경문제를 생각해 텀블러, 용기, 고체 치약을 사용하는 등 평소에도 제로웨이스트 생활을 실천하고 있다.

 

‘공존일기’ 측은 전효성과 함께 제로웨이스트 뷰티, 친환경 가드닝, 자취생을 위한 제로웨이스트, 비건 정크푸드 등에 대한 이야기를 다룰 계획이다. 전효성이 진행하는 ‘공존일기’는 오는 12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EBS FM 수도권 기준 104.5MHz 그리고 EBS 오디오e지식을 통해 방송된다.

김규아 기자 gyua@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 팩스 : 02-6305-5555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