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인천 24.2℃
  • 구름조금원주 24.2℃
  • 구름조금수원 23.7℃
  • 구름조금청주 26.5℃
  • 맑음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7.4℃
  • 구름많음전주 25.7℃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조금창원 27.2℃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많음목포 26.3℃
  • 흐림제주 29.2℃
  • 구름조금천안 22.5℃
  • 맑음구미 24.5℃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한국동물보호연합 "공장식 축산과 감금틀 사육 중단해야"

'세계 농장동물의 날' 맞아 채식 촉구 기자회견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세계 농장동물의 날'(World Farm Animals Day)을 맞아 동물 단체가 공장식 축산과 감금틀 사육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세계 농장동물의 날'은 농장동물이 겪는 고통을 알리고 농장동물에 대한 비인도적 처우의 개선을 요구하기 위해 지정한 국제 기념일이다. 

 

미국의 동물권 운동가이자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알렉스 허샤프트(Alex Hershaft)가 창립자로 있는 '농장동물권리운동'(FARM, Farm Animal Rights Movement)이 중심이 돼 마하트마 간디의 생일인 10월 2일로 정해 1983년부터 해마다 이를 기념해오고 있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2일 1시 광화문에서 1인 기자회견을 열어 농장 동물들의 고통을 잊지 말아 달라고 외쳤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1000억 마리 이상의 소, 돼지, 닭, 오리 등 농장 동물들이 고기, 우유, 달걀 등을 생산하기 위해 착취당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매년 약 15억 마리 이상의 농장동물들이 식용으로 희생되고 있다. 

 

단체는 "최소의 비용으로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도입된 '공장식 축산'과 '감금틀 사육'은 농장동물들을 끔찍하고 잔인한 사육 환경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농장동물들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좁은 감금틀에 갇혀 살아가면서 신체적,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국내 양계장에서 알을 낳는 암탉들은 A4용지보다도 작은 공간에 배터리 케이지에 갇혀서 날개도 제대로 펴지 못한 채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다. 어미 돼지도 마찬가지다. 몸을 제대로 돌릴 수 없는 '스톨'(Stall)이라는 임신틀에 갇혀 평생을 인공수정, 임신, 출산을 반복하고 죽는다. 

 

그뿐만 아니라 마취없는 부리자르기와 거세, 그리고 이빨 자르기, 꼬리 자르기 등의 신체 절단과 신체 훼손이라는 끔찍한 동물학대에 시달리고 있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공장식 축산업이 단지 동물의 복지에 대한 문제만이 아닌 인간이 사는 환경에도 악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공장식 밀집 사육과 감금틀 사육은 비위생적인 환경과 과도한 스트레스로 동물들의 면역력과 건강을 파괴하고 있으며 분뇨와 오물 등으로 오염된 축사는 조류독감(AI)과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살충제 계란 등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 싸게, 더 많이 고기를 먹으려는 우리의 욕심이 농장동물들을 공장식 축산이라는 지옥으로 내몰았고, 오염 덩어리인 공장식 축사는 온갖 가축 전염병 바이러스의 변이와 창궐을 가져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러한 국내의 상황과는 다르게 해외에서는 일찍이 동물의 권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기 시작했다. 단체는 “유럽연합(EU)은 2012년부터 암탉의 배터리 케이지 사육을, 2013년부터 어미 돼지의 스톨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도 동물의 생태적 습성의 고려한 동물복지 농장 형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장식 축산과 감금틀 사육의 폐기하고 농장동물 복지를 위해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프로필 사진
김민영 기자

편견 없이 보고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