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박무서울 10.7℃
  • 박무인천 10.8℃
  • 구름많음원주 9.0℃
  • 박무수원 10.6℃
  • 박무청주 10.0℃
  • 흐림대전 9.6℃
  • 구름조금대구 8.5℃
  • 흐림전주 9.7℃
  • 구름많음울산 11.6℃
  • 구름많음창원 9.6℃
  • 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2.1℃
  • 구름많음목포 11.3℃
  • 구름많음제주 14.8℃
  • 구름많음천안 9.4℃
  • 구름많음구미 8.1℃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박지성이 자신의 응원가를 멈춰달라고 한 이유?

URL복사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선수시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이 자신의 응원가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왜 팬들이 불러주는 응원가를 멈춰달라고 부탁했을까? 그의 응원가에는 우리나라의 오래된 논란인 개고기에 관한 내용이 나오기 때문이다.

 

문제가 된 것은 ‘박, 박. 네가 어디에 있든 너희 나라에서는 개를 먹지. 하지만 네가 리버풀이라면 더 심해질 수 있어. 걔들은 임대주택에서 쥐를 잡아먹으니까’라는 가사다. 이 노래는 응원가임에도 인종차별적인 내용이 담겨있어 ‘개고기송’으로 불린다.

 

맨유 ‘글로벌 앰배서더’로 활동하는 박지성은 4일 맨유 구단이 직접 제작한 ‘UTD 팟캐스트’에 출연해 “처음 응원가를 들었을 때는 팬들이 나를 위한 노래를 만들어줘 매우 자랑스럽게 느꼈다. 개고기를 먹는다는 가사가 불편하기도 했지만 어린 나이였고, 잉글랜드 문화를 몰라서 새롭게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으로 여겼다”고 운을 뗐다.

 

그는 “시간이 흘렀고, 세상이 변했다. 역사적으로 과거에 한국에서 개고기를 먹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최근의 젊은 세대들은 개고기를 먹는 행위 자체를 싫어하는 사람이 많고 요즘에는 찾아보기 정말 힘든 아주 오랜 과거의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성은 선수에서 은퇴해 더 이상 응원가를 들을 일이 없음에도 간곡한 부탁을 하는 이유에 대해 해외에서 활동하는 후배들의 응원가에도 여전히 ‘개고기송’이 사용되고 있고 이로 인해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생기는 것에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박지성은 지난 8월 황희찬의 울버햄프턴 입단이 발표되던 순간에도 팬들이 ‘개고기송’을 불렀던 것을 언급하며 “15년 전 내가 그랬던 것처럼 선수(황희찬)가 불편하게 느꼈을지 모른다”면서 "맨유 팬들이 당시 공격적인 의미를 전혀 담지는 않았을 거지만 그런 내용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도록 알려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한국인들에 대한 인종적 모욕일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한국의 문화를 보면 나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다양한 것들이 많다. BTS도 있고, 손흥민도 선수로서 정말 잘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들도 전 세계에서 정말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며 "팬들에게 그런 내용이 담긴 노래를 이제는 그만 불러줄 것을 부탁한다. 더 이상 누군가를 응원하는 내용은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더 불편해지는 노래"라고 당부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