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서울 3.9℃
  • 흐림인천 4.2℃
  • 구름많음원주 3.5℃
  • 구름많음수원 5.3℃
  • 맑음청주 6.1℃
  • 구름조금대전 7.8℃
  • 맑음대구 6.4℃
  • 맑음전주 7.0℃
  • 맑음울산 7.7℃
  • 맑음창원 6.7℃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목포 7.6℃
  • 구름많음제주 10.9℃
  • 구름많음천안 5.6℃
  • 맑음구미 7.9℃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가정 플라스틱 쓰레기의 78%는 식품 포장재 "기업이 나서야"

URL복사

 

[비건뉴스 김민정 기자] 국내 가정에서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 10개 중 8개는 식품 포장재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발표한 '2021 플라스틱 집콕조사 : 일회용의 민낯' 보고서는 가정에서 버리는 플라스틱 폐기물 실태조사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조사는 지난 8월 23일 부터 29일까지 일주일 간 진행됐으며 전국 841가구 (2671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가정에서 배출한 플라스틱 쓰레기를 제조사, 제품군, 재질, 수량 등으로 구분해 기록했다.

집계 결과 전체 플라스틱 배출량(총 7만7천288개)의 78.1%가 식품 포장재로 나타났다. 식품 포장재 비율은 지난해 조사에서는 71.5% 수준이었는데 1년 만에 7%가 높아진 수치다. 

식품 포장재 다음으로는 개인위생용품이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가정 배출 플라스틱 중 개인위생용품은 14.6%였고, 이 중 53.8%는 일회용 마스크였다. 이에 대해 그린피스는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이 장기화하는 데에 따른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조사별로 분석한 결과 국내 상위 10개 식품 제조사 제품이 23.9%를 차지했다. 제조사별 배출량은 롯데칠성음료, CJ제일제당, 농심 순으로 세 제조사의 플라스틱 포장재는 각각 2000개 넘는 양이 배출돼 전체의 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피스가 인용한 세계경제포럼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 플라스틱 생산량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2050년이 되면 2015년의 세 배 수준이 될 전망이다.

거대 기업들이 플라스틱 사용량부터 공개하는 등 적극적인 감축 노력에 나서야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그린피스는 "기업은 일회용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사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플라스틱 감축 계획을 이행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그린피스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과 정부에 플라스틱 사용량의 공개, 감축 계획 공개 및 이행, 정부의 감시·감독 역할 수행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