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서울 -0.5℃
  • 맑음인천 0.7℃
  • 맑음원주 0.8℃
  • 맑음수원 1.0℃
  • 맑음청주 2.0℃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3.3℃
  • 맑음전주 2.1℃
  • 맑음울산 4.5℃
  • 맑음창원 4.7℃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5.3℃
  • 구름많음목포 5.9℃
  • 흐림제주 9.1℃
  • 맑음천안 1.7℃
  • 맑음구미 2.8℃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국민 10명 중 9명 "탄소중립 필요해"

URL복사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국민 10명중 9명이 탄소중립은 필요로 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10명 중 8명은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050년까지 탄소배출을 제로화하겠다는 '2050 탄소중립' 정책과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은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8일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탄소중립 국민인식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여론 조사는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10월 20일부터 25일 까지 주말을 제외한 4일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 15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절반정도인 54.2%만이 앞으로 30년 후인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탄소중립 달성목표 시기에 대해 '현재 목표가 적당하다'는 37.7%, '더 앞당겨야 한다'는 43.3%를 차지해 전체 81% 이상이 탄소중립 시기를 현재 목표인 2050년이 적당하거나 더 앞당겨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성장, 기후위기 대처,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탄소중립 정책의 정책 효능감을 평가하는 질문에 전체 70% 이상의 높은 비율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탄소중립에 적합한 발전 에너지원을 묻는 질문에는 수소연료전지(29.7%), 태양광/풍력(28.6%), 원자력(26.4%)순으로 높은 선택을 보였다. 반대로 부적합한 발전원은 석탄(64.6%), 원자력(14.5%), 태양광/풍력(11.2%) 순으로 응답했다. 

탄소배출 에너지원의 비중을 줄이고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늘리는 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10명 중 8명 정도인 81.9%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밖에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주요 주체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2.2%가 '정부'라고 답했으며 '기업'(34.7%), '개인'(21.4%)순으로 나타났다. 또 탄소 중립을 위해 개인적 불편함을 감수하겠다는 의견에는 88.7%가 동의했다. 노력하지 않는 제품을 불매하겠다는 의견도 75.6%가 동의해 국민 대다수의 탄소중립 의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성광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상임이사는 "앞으로도 국민 대다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탄소중립에 대해 더 쉽고, 바르게 이해하도록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