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서울 2.0℃
  • 맑음인천 2.2℃
  • 맑음원주 3.0℃
  • 맑음수원 2.6℃
  • 구름조금청주 3.4℃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7.3℃
  • 구름조금전주 4.9℃
  • 구름조금울산 8.1℃
  • 맑음창원 7.7℃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목포 7.2℃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천안 2.7℃
  • 맑음구미 5.5℃
기상청 제공

비건

식물성 지방, 뇌졸중 위험 감소시켜

URL복사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뇌졸중은 우리나라 주요 사망원인에 해당할 정도로 생명을 위협하는 큰 질환이다. 이에 관련 연구가 많은데 주로 지방이 함유된 식단은 뇌졸중을 유발한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지방의 양보다 어떤 지방인지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Scientific Sessions)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식물성 지방은 뇌졸중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반면 동물성 지방은 그 반대의 효과를 낸다.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은 27년 동안 11만 7000명 이상의 의료 전문가들로부터 데이터를 받아 결과를 도출해냈다. 참가들의 평균 연령은 50세였으며 4년마다 지방 섭취량과 지방의 종류, 섭취 음식에 관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27년 후 6189명의 참가자가 2967명의 허혈성 뇌졸중과 814명의 출혈성 뇌졸중을 포함해 뇌졸중을 경험했다.

 

지방 종류와 전반적인 뇌졸중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연구진은 비(非)유제품을 통해 동물성 지방을 많이 섭취하면 뇌졸중 위험이 16%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반면 식물성 지방이나 다불포화지방을 더 많이 섭취한 사람의 뇌졸중 위험은 더 낮았다.

 

섭취한 음식의 종류로 보면, 적색육과 가공육 섭취는 뇌졸중 위험을 높였고 식물성 오일 섭취는 그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제품의 지방은 뇌졸중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하루에 총 1인분 이상의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사람들은 뇌졸중 위험이 8% 더 높았고 가공된 붉은 고기를 1회분 더 섭취한 사람들은 뇌졸중 위험이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주저자인 Fenglei Wang 박사는 “뇌졸중을 포함한 심혈관질환 예방에 있어서 지방의 종류와 지방의 다른 음식 공급원이 지방의 총량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전했다.

 

이어 “식물성 지방의 주요 공급원은 다불포화지방산이 많은 옥수수유, 해바라기유, 콩기름과 같은 액체 식물성 기름과 단일불포화 지방산이 많은 카놀라유, 올리브유를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뇌졸중 위험을 낮추기 위해 요리할 때 라드유를 사용하기보다 올리브유, 옥수수유와 같은 비열대성 식물성 기름으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