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인천 3.0℃
  • 맑음원주 2.4℃
  • 맑음수원 3.3℃
  • 청주 4.0℃
  • 맑음대전 4.0℃
  • 흐림대구 6.9℃
  • 전주 4.7℃
  • 흐림울산 7.9℃
  • 흐림창원 6.1℃
  • 흐림광주 6.0℃
  • 구름조금부산 7.4℃
  • 구름많음목포 5.4℃
  • 흐림제주 8.8℃
  • 맑음천안 2.6℃
  • 맑음구미 4.0℃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오늘부터 탄소중립 주간 '더 늦기전에 2050 탄소중립'

URL복사

 

[비건뉴스 서인홍 기자] 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오늘(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간'을 운영한다. 

 

이번 탄소중립 주간은 '더 늦기 전에, 2050 탄소중립'을 주제로 2050 탄소중립 목표 선언 1주년을 맞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중립 사회 실현의 중요성과 절실함을 알리고 탄소 중립 생활을 실천하는 문화가 사회 전체로 확산하는 계기를 삼기 위해 마련됐다.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탄소중립 주간 개막식'에서는 탄소중립 선언 이후 1년동안 우리 사회에서 일어났던 변화를 담은 영상이 소개되며 자원순환, 무공해차 전환, 저탄소 마을 만들기 등 여러 분야에서 탄소중립 사회실현을 위해 선도적으로 노력해온 대표들이 성과물을 발표하고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개막식에 참석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탄소중립은 돌이킬 수 없는 흐름"이라며 탄소 중립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날 김총리는 "전 세계 90%이상 경제권이 이미 친환경·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선언했다"라며 "탄소중립은 무역규제로도 이어질 예정이며 이를 따라가지 않는 다면 우리 대회 경쟁력은 물론이고 지속 가능한 발전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9일에는 청년 100여명이 모여 '청년 스스로의 실천 방안', '기성세대를 향한 요구', '탄소중립을 위한 정부의 역할', '국제사회 내 대한민국의 역할'을 토론하는 '2050 주역세대 청년이 말한다' 를 개최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한다. 

탄소중립 주간 마지막 날인 12월 10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탄소중립 선도기업과의 대화'가 개최될 예정이다. 산업·에너지계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해 탄소중립 전환 목표전략을 논의하고, 산업계 의견도 공유할 예정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해서는 에너지수송산업 등 주요 분야에서의 대전환과 함께 사회 전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라며 "정부도 국민 개개인의 참여 활성화를 위해 전자영수증 발급, 무공해차 렌트, 친환경상품 구매 등의 다양한 탄소중립 실천활동에 혜택을 확대하는 등 다각적인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