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맑음서울 23.0℃
  • 맑음인천 17.8℃
  • 맑음원주 22.8℃
  • 맑음수원 22.1℃
  • 맑음청주 24.2℃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4.4℃
  • 맑음전주 23.1℃
  • 구름조금울산 22.2℃
  • 맑음창원 22.0℃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목포 19.2℃
  • 구름많음제주 20.8℃
  • 맑음천안 23.4℃
  • 맑음구미 23.7℃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기후변화, 폭염·홍수도 문제지만…또 다른 감염병 원인

URL복사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극심한 기후변화는 폭염, 홍수, 폭설 등 다양한 기상이변을 빈번하게 만들고 있다. 하지만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기후변화가 단지 여름을 더욱 덥게 만들거나 자연재해를 잦아지게 하는 것만 해당하는 게 아니다. 기후변화로 인해 동물들의 서식지가 변화하면서 코로나19와 같은 인수공통감염증을 많이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8일(현지 시각) 네이처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향후 50년 동안 기후 변화로 인해 포유류가 다른 포유류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키는 새로운 사례가 1만 5,000건 이상 발생할 수 있다.

 

미국 조지타운 대학의 연구원들은 기후변화가 동물들의 먹이 공급원과 짝짓기 등 서식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이들의 지리적 분포 이동을 예측해 미래의 바이러스 공유 주요 거점을 확인했다.

 

그 결과 향후 50년 동안 최소 1만 5,000건의 새로운 종 간 바이러스 공유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전역의 국가들이 이미 HIV, 에볼라, 그리고 코로나 같은 치명적인 동물 대 인간 감염의 핫 스팟이기에 가장 위험에 처해 있음을 밝혔다.

 

조지타운 대학의 생물학 조교수인 콜린 칼슨(Colin Carlson)은 “그동안 인수공통전염병을 이야기할 때 기후변화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기후변화는 인수공통전염병의 주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후변화로 인해 야생동물들의 서식지를 옮겨 다니는 것을 시장에 비유에 설명했다. “야생동물이 거래되는 시장을 생각하면 쉽다. 건강하지 못한 동물들이 부자연스러운 조합으로 결합하는 것은 과거 사스가 박쥐에서 사향고양이로 사향고양이에서 인간으로의 단계적인 출현 과정을 위한 기회를 만들었던 것과 일맥상통한다. 기후변화가 심각해지면서 이러한 과정은 거의 모든 곳에서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연구진은 상당히 기후변화가 일어난 미래뿐 아니라 현재 산업혁명 시기 대비 1.2℃ 정도 기온이 상승한 현재 시점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나는 중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구 공동 저자인 조지타운 대학의 질병 생태학자인 그레고리 알베리(Gregory Albery)는 “이 연구를 통해 새로운 바이러스가 관련 종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정확히 불분명하지만 많은 바이러스가 인간에게서 새로운 발병의 출현을 촉진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이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원들은 앞으로 더 많은 전염병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탄소 배출량을 대폭 줄일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야생동물을 불법 거래하는 사람들을 추적하고, 산림 벌채 속도를 모니터링하는 등 잠재적으로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야생동물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