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서울 -0.8℃
  • 구름많음인천 -1.6℃
  • 구름많음원주 0.6℃
  • 구름많음수원 -1.7℃
  • 구름조금청주 1.0℃
  • 구름조금대전 0.5℃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전주 1.7℃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창원 5.2℃
  • 구름많음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조금목포 0.1℃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천안 -0.3℃
  • 구름많음구미 3.4℃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설 선물, ‘플라스틱 포장재 줄이기’가 트렌드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매해 명절마다 마음을 전하는 선물은 과도한 포장으로 플라스틱 폐기물을 늘리는 원인이 됐다. 안전을 위해 두세겹으로 쌓이는 포장지는 내용물을 빼고 난 뒤에는 버려지기 때문이다. 이에 유통업계는 올해 설 선물에서 플라스틱을 최소화해 플라스틱 폐기물 줄이기에 나섰다.

 

 

신세계백화점은 전체 설 선물세트의 85%를 친환경 패키지로 개선했다. 와인부터 신선, 가공식품까지 모든 상품을 고객이 취향에 맞게 포장할 수 있는 햄퍼 박스도 자연 생분해 되는 100% 사탕수수로 제작한 소재로 새롭게 도입해 선보였다.

 

롯데백화점은 플라스틱 대신 종이 펄프를 사용하거나 부자재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포장 선물 세트를 확대 적용했다. 기존 청과 및 수산 등에서 활용했던 반면 올해부터는 견과 선물 세트에도 적용한 것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지난 추석때 처음으로 도입해 큰 호응을 얻었던 보랭가방 회수 프로모션은 곶감과 정육 세트뿐 아니라, 선어 선물 세트로까지 확대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추석과 마찬가지로 트레이와 쇼핑백까지 모두 종이로만 만든 ‘올 페이퍼 패키지’ 제품인 ‘Save Earth Choice’ 선물세트 브랜드를 선보이고 비닐 라벨을 없앤 스팸 라벨프리(Label Free) 선물세트와 플라스틱 받침을 사용하지 않은 명가김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스팸의 플라스틱 캡도 모든 선물세트에서 제거했다.

 

대상 청정원도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했다. 대상의 ‘자연스러운 선물세트’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최소화하고 재활용 효율성을 높인 제품으로 기존 선물세트 쇼핑백에 사용하던 부직포 소재를 종이로 전량 대체해 ‘플라스틱 제로’ 쇼핑백을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 원단으로 만든 종이와 콩기름 함유 잉크를 사용해 지함을 만들었으며 OPP필름 코팅 대신 수성 코팅 방식을 적용했다.

 

 

롯데제과에서도 전체 30여종의 ECO 선물 세트를 마련했다. 제품에는 플라스틱 트레이와 캔햄의 플라스틱 캡을 제거했으며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을 받은 종이와 친환경 콩기름 잉크로 특수 트레이 및 케이스를 제작했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지난 추석부터 플라스틱 포장을 전면 퇴출하며 연간 51톤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원F&B는 올해 설부터 친환경 소재인 ‘페이퍼 프레스(Paper Press)’를 처음 도입한다. 페이퍼 프레스는 100% 종이로 이뤄져 재활용에 용이할 뿐만 아니라 기존의 종이 트레이보다 강도가 강해 품질 안전성이 뛰어나다.

 

이마트도 올해 설부터 ‘스티로폼 제로’ 전략을 도입한다. 축·수산 선물의 포장으로 주로 사용되는 스티로폼은 물에 젖을 시 재활용이 불가능하며 소각 또는 매립돼 심각한 환경오염을 초래하는 소재다. 이에 이마트는 스티로폼 대신 종이 재질의 포장재를 도입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이마트는 약 1.5톤의 스티로폼을 줄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도 아이스팩 성분을 물과 전분으로 전환했으며 아이스팩 포장지 역시 분리수거가 가능한 LDPE(저밀도 폴리에틸렌)로 변경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건강한 삶을 지향하고 환경을 우선하는 ‘가치소비’가 확대되면서 이마트 선물 세트에도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