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일회용수저·트레이'빼고 플라스틱 감축 앞장선다

2021.10.07 09:50:25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최근 불고있는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유통업계는 기존 제품의 플라스틱 부품을 제거해 쓰레기 감축에 힘쓰고 있는 모양새다. 

 

CJ제일제당은 도시락김과 용기죽을 각각 트레이와 일회용 수저가 없는 제품으로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이 같은 노력은 지속 가능한 ESG 경영의 일환으로, 플라스틱 등 잠재 폐기물을 적극적으로 줄여나가겠다는 취지다. 환경을 위해 일회용품이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면 좋겠다는 고객의 목소리도 적극 반영했다.

 

‘CJ명가김’은 투명 플라스틱 트레이를 제거해 ‘지구를 생각한 명가 바삭 재래김’으로 출시한다. 전국 이마트에서 이달 중순부터 판매를 시작하고 향후 다른 유통채널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비비고 용기죽’은 제품에 동봉된 일회용 수저를 내달부터 제거해 판매한다. 다만 소비자가 필요로 할 경우 용기죽 판매 편의점에 별도로 구비된 일회용 수저를 올해 연말까지는 제공받을 수 있다.

 

회사 측은 도시락김 트레이와 용기죽 수저 제거를 통해, 연간 플라스틱 100톤 이상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더해 햇반컵반도 내년부터 일회용 수저가 없는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준비 중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가치소비 트렌드 확대에 맞춰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자원순환을 확대하는 친환경 패키징에 보다 집중하고 있다”며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으로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광원 기자 kwang@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주)뉴스플래닛 |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 (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주)뉴스플래닛.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