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10명 중 8명 '가치소비'… MZ세대가 가장 적극적

2022.07.05 14:01:52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소비자 10명 가운데 8명이 가치소비를 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가치소비는 제품 구매 시 물건의 가성비를 따지기 보다 자신이 지향하는 가치 판단을 토대로 선택하는 소비 형태를 의미한다. 

 

롯데멤버스는 지난 5월 20일부터 25일까지 전국 20~60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83.5%가 가치소비를 해봤다고 답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롯데멤버스 리서치 플랫폼 라임이 최근 3년간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미닝아웃 관련 제품 판매가 2019년 1분기 대비 171.4% 증가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미닝아웃은 개인의 취향과 정치, 사회적 신념에 대해 솔직하고 거침없이 선언하는 행위를 의미하는 신조어다.

 

올해 1분기 미닝아웃 제품 판매에서 MZ세대 구매 비중은 21%로, X세대(19%), 베이비붐세대(16%) 등 다른 세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번 분석의 대상이 된 미닝아웃 제품은 ‘친환경’, ‘에코’, ‘천연’, ‘그린’, ‘비건’, ‘무라벨·라벨프리’, ‘대나무’ 등 키워드로 1차 추출 후, 실제 친환경 제품인지 확인하는 데이터 클렌징 과정을 거쳐 선별했다.

 

 

한편 가치소비 활동의 방식에는 세대별로 뚜렷한 차이가 있었다.

 

먼저 다양한 가치소비 활동 중 가장 적극적인 유형인 ‘기부상품 구매(60.0%)’나 ‘비건 및 동물보호(54.0%)’, 선행을 베푼 업주·업체의 제품을 적극 구매해주는 ‘돈쭐내기(41.2%)’,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40.2%)’, 자신의 가치관이나 견해와 부합하는 슬로건이 담긴 옷이나 가방 등을 착용하는 ‘슬로건 패션(34.0%)’을 경험해봤다는 응답은 MZ세대에서 가장 많았다. 이는 앞서 미닝아웃 제품의 구매 비중에서 MZ세대가 높게 나타난 것과 의미를 같이 한다.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실천할 수 있는 ‘플라스틱 프리(86.6%)’나 ‘리사이클링(80.2%)’, ‘보이콧(72.2%)’을 가장 많이 해본 세대는 X세대였다. 쓰레기 배출량을 최소화하는 ‘제로 웨이스트(83.6%)’나 버려지는 물건에 디자인 등으로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새활용하는 ‘업사이클링(63.8%)’ 경험은 베이비붐 세대가 가장 많았다.

김근수 롯데멤버스 데이터사업부문장은 “MZ세대 응답자 10명 가운데 8명이 가치소비는 필요한 활동이며, 가치소비를 하는 소비자가 점점 더 많아질 것이라고 답했다”며 “앞으로 환경보호, 윤리경영 등 기업의 ESG 실천에 대한 소비자들의 직접적인 요구는 갈수록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in@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 팩스 : 02-6305-5555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