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 다회용기로 받자” 서울시, ‘제로식당’ 서비스 시작

2022.08.29 09:41:16

29일 강남구부터 서비스 시작…연내 지역 확대 예정
배민·요기요·쿠팡이츠·땡겨요, 다회용기 이용 고객 혜택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서울시가 시민들의 일상 속에서 일회용품 줄이기에 적극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배달음식을 일회용기 아닌 다회용기에 배달하는 ‘제로식당’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로식당’ 서비스를 통해 29일부터 소비자들은 배달의 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땡겨요 등 4개 배달 애플리케이션으로 다회용기 음식점을 선택할 수 있으며 별도의 보증금이나 추가비용을 발생하지 않는다.

 

방법은 간단하다. 주문할 시 해당 카테고리나 배너에서 다회용기 음식점을 선택해 주문하면 된다. 주문한 음식은 다회용기에 담겨 가방과 함께 배달되며 식사 후에는 사용한 그릇을 다시 가방에 담아 집 앞에 놓고 가방에 부착된 QR코드를 찍어 회수 신청을 하면 된다.

 

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강남구에서 요기요와 함께 다회용기 시범사업을 진행, 올해 4월에는 4개 배달 플랫폼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문 시스템 개발을 추진해왔다.

 

시범사업 기간 서비스를 이용한 시민들은 "용기가 깨끗했고 환경호르몬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었다", "설거지를 안 해도 되고 잔반 치울 필요도 없어서 좋았다", "음식이 더 따뜻했고 대접받는 느낌이라 좋았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시는 전했다.

 

또 시범사업 기간 다회용기 배달 주문율은 매주 30% 이상 늘었고, 올해 1월에는 이용률이 사업 초기(10월)보다 약 478% 증가했다. 최종 이용 건수는 6만7천 건에 달했다.

 

서울시는 ‘제로식당’ 서비스를 강남구에서 시작해 연내 관악구(9월), 광진구·서대문구(10월)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강남 지역에서 제로식당에 참여하는 매장은 약 200개로 늘어날 예정이며, 다른 자치구로 확대되면 연내 550개 매장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배달되는 메뉴도 찌개, 덮밥, 파스타, 회 등으로 더욱 다양해졌다고 시는 전했다.

 

 

사업에 참여하는 배달 앱들은 서비스 시작을 기념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쿠폰 지급 등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 탄소중립실천포인트에 가입한 소비자는 다회용기로 주문하면 1000원 상당의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회원 가입 때 등록한 휴대전화 번호로 주문 실적이 확인되며, 지급된 탄소중립실천포인트는 홈페이지에서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제로식당 사업은 일회용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대표적인 배달 플랫폼들이 참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다회용 배달 용기 사용 활성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2월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배달 음식에 쓰이는 플라스틱 용기는 1개 메뉴당 평균 18.3개이고, 1인당 연간 평균 사용량은 1342개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규아 기자 gyua@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 팩스 : 02-6305-5555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