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오보베지테리언 위한 달걀 고르는 방법

2022.11.10 15:43:20

 

 

 

 

 

 

 

◆ VEGETARIAN 7 LEVEL

 

프루테리언(fruitarian)  극단적 채식주의자로, 채식 중에서도 과일과 견과류만 허용한다. 이들은 식물의 뿌리와 잎은 먹지 않고 그 열매인 과일과 곡식만 섭취한다.
비건(vegan)

완전 채식주의자로, 육식을 모두 거부한다. 즉, 육류와 생선은 물론 우유와 동물의 알, 꿀 등 동물에게서 얻은 식품을 일절 거부하고, 식물성 식품만 먹는다.

락토 베지테리언

(lacto-vegetarian)

육류와 어패류, 동물의 알(달걀 등)은 먹지 않고 우유, 유제품, 꿀은 먹는 채식주의자를 이른다.

오보 베지테리언

(ovo-vegetarian)

육류·생선·해물·우유·유제품은 먹지 않지만 달걀은 먹는 채식주의자를 이른다.
락토오보 베지테리언(lacto-ovo-vegetarian) 채식을 하면서 달걀이나 우유, 꿀처럼 동물에게서 나오는 음식은 먹는 채식주의자를 이른다.

페스코 베지테리언

(pesco-vegetarian)

채식을 하면서 유제품, 가금류의 알, 어류는 먹는 채식주의자를 이른다.

폴로 베지테리언

(pollo-vegetarian)

채식을 하면서 우유·달걀·생선·닭고기까지 먹는 준채식주의자를 이른다.

플렉시테리언(flexitarian)

채식을 하지만 아주 가끔 육식을 겸하는 준채식주의자를 이른다.

 

◆ 달걀먹는 채식인이라면 동물복지인증을 확인하세요

 

동물복지 인증제도란? 동물이 본래의 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관리하는 축산농장에 대해 인증하는 제도이다.

 

동물복지인증은 산란계 농장을 기준으로 산란계 7마리 당 1개 이상의 개별 산란상 또는 산란계 120마리당 1㎡이상의 산란 장소를 제공, 횃대는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로 날카로운 모서리가 없어야 하며 닭 1마리당 최소 15cm 이상 제공, 환기, 햇빛, 깔짚, 방목장 등의 동물복지 조건을 갖춘 계사에 대해 인증한다.

 

◆ 암탉의 고통을 줄여요! 동물복지달걀

 

밀집 사육방식으로 사육되는 닭들은 약 2년의 생애 동안 날갯짓을 못 해보고 삶을 마감해요. 작은 우리에 갇혀 단시간에 몸을 불리고 쉴 새 없이 알을 낳아 골다공증에 시달리죠. 철망 위에 계속 서 있어서 발이 기형이 되거나 발톱이 심각하게 자라나 뒤틀리고 부러지고, 높은 온도와 스트레스 증가로 깃털 쪼기와 옆의 닭의 살을 먹는 카니발리즘으로 이어져요. 이런 환경에서 사육되는 닭은 면역력이 떨어지고, 감염병의 발생 및 전파 가능성이 높아져 결국 달걀을 섭취하는 인간의 건강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악순환이 발생해요.

 

◆ 난각번호에 담긴 정보

 

달걀 껍데기(난각)에 새겨진 숫자 중 맨 끝은 달걀을 낳은 닭의 사육환경을 표시함. 

건강한 환경에서 사는 산란계가 낳은 달걀 난각번호 1번, 2번을 확인하세요 !

 

 1번: 방사  자유롭게 사육, 야외 방사장에서 풀어 키운 닭이 낳은 달걀
 2번 : 평사 1m²당 9마리 닭 사육, 야외 방사장은 없지만 실내에서 좀 더 넓은 공간에 풀어 키운 닭의 달걀
 3번 : 개선 케이지 0.075m²당 1마리 닭 사육, 약간 넓은 케이지에서 사육한 닭의 달걀
 4번 : 기존 케이지 0.05m²당 1마리 닭 사육, 좁은 케이지에서 사육한 닭의 달걀
서인홍 기자 desk@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 팩스 : 02-6305-5555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최유리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