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지향인 "굴이나 조개는 먹어도 되나요?"

2021.10.11 15:39:39

 

[비건뉴스 서인홍 기자] 11일 비건지향인이라고 밝힌 A씨는 "바지락, 조개, 홍합 등은 비건인지(고통 감각 여부)에 대한 결론 내린 자료 등 알 수 있을까요?"라고 카톡채식나라 단톡방에 질문했다.

 

이원복 한국채식연합 대표는 "어려운 질문이다"라고 운을 떼며 "많은 사람이 어류는 압점만 있고, 통점은 없어서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고 이야기한다"면서 "두족류나 갑각류는 고통을 느낄 것 같은데 굴이나 조개 등은 고통을 느끼지 못할 거 라는 생각들이 많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움직이는 동물에게 고통이 필수인 이유'를 아래와 같이 제시했다.

 

1. 생명유지

움직이지 않는 식물과 달리, 움직이는 동물에게 고통은 가장 필수적인 생존 요소이다.

만약, 동물이 불속에 뛰어들거나 끓는 물에 뛰어들어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면, 동물은 자신에게 해로운 것이 무엇인가를 알 수 없어 생명 유지가 불가능하게 될 것이다.

동물은 움직이기 때문에 고통 감수는 동물 생명 유지에 가장 필수적인 요소이다.

 

2. 종 번식

동물이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면 동물은 생명유지를 하지 못하고 그 결과, 번식과 종족 보존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자연의 법칙을 파괴하는 것이 될 것이다.

 

3. 호르몬

동물은 고통을 받게 되면, 신체 내부적으로 스트레스성 호르몬이 분비되거나, 고통을 경감시키기 위한 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게 된다.

 

4. 행동

동물이 고통을 받게 되면, 이를 회피하거나 벗어나기 위한 행동을 보인다. 

예를 들어, 금붕어에게 벌의 독을 입가 주위에 주사하면, 금붕어는 고통스러운 몸부림을 보이며, 벌독을 씻어내기 위해 수조 등에 입을 문질러서 씻어내려는 행동을 보인다.

 

5. 의심의 이득

우리가 어류나 갑각류 등이 고통을 느끼는지를 확실히 알 수 없다면, '의심의 이득'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예를 들어, 숲속 사냥꾼의 등 뒤에 커다란 그림자가 갑자기 나타났을 때, 사냥꾼은 바로 뒤돌아서 총을 쏠 수 있지만, 그 그림자가 곰일 수도 있지만, 사람일 수도 있다.

 

이 대표는 "따라서, 확실히 알 수 없다면 의심하는 것이 맞다"며 "동물해방의 저자, 피터 싱어는 초창기에 새우나 게는 고통을 느끼지만, 굴이나 조개는 고통을 못 느낄 것으로 생각하고, 굴이나 조개는 먹는 채식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그 후로 의심의 이득을 활용해, 굴이나 조개도 먹지 않는 완전 채식(vegan)을 실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다의 소금이 그리워 소금 먹는 조개 사진으로 기사를 마무리해본다.

 

 

 

서인홍 기자 desk@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8명
100%
비추천
0명
0%

총 8명 참여


프로필 사진
서인홍 기자

국민을 존중하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와 진실을 전해주는 정론직필 비건뉴스입니다.

(주)뉴스플래닛 |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 (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주)뉴스플래닛.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