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에 동물단체 '환영'

2021.09.28 13:59:33

동물권행동 카라 "국가적 차원의 결단과 로드맵 제시가 필요"
한국동물보호연합 "말로 끝나는 것이 아닌 즉각적인 법제화 촉구"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개 식용 금지 검토’ 입장에 동물보호단체가 적극 환영 의사를 표하면서도 말뿐이 아닌 즉각적인 법제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7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에 관한 보고를 받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동물권 행동 카라는 성명을 발표해 “문 대통령의 검토 지시는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사회에 반가운 소식이다. 연간 1백만 마리 개들이 도살되는 우리나라에서 개 식용 종식은 시민단체나 시민 개인에게 기대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국가적 차원의 결단과 로드맵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진국 반열에 오른 대한민국에서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위 ‘식용견’의 잔혹사는 더 이상 용인되면 안된다”며 "개 식용 종식 입법화가 실현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45개의 동물보호단체는 28일 오후 1시 광화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 발언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잔인한 개 도살에 대한 비판, 비위생적 사육환경과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는 유통구조에 대한 우려, 개는 반려동물이라는 국민들의 인식 변화가 종합적으로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실질적인 대책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도 안도할 수 없는 이유는 과거 개 도살 금지법이 발의됐음에도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은 채 국회 임기 만료로 인해 자동 폐기된 바 있기 때문이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현재, 지난해 12월 한정애 국회의원이 발의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개식용 금지 검토 지시 발언이 나온 때에 맞춰 정부와 국회는 하루빨리 개도살 및 개식용 금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한국동물보호연합 및 45개 동물보호단체는 국회와 관련 부처에 빠른 결단과 법제화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홍다연 기자 hong@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


(주)뉴스플래닛 |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 (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주)뉴스플래닛.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