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노믹스] 국내 대체육 시장 "전 세계에서 주목할 정도"

2022.01.07 17:18:32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에 따르면 2040년에는 대체육 비중이 전 세계 육류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이렇듯 대체육은 미래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렇다면 한국의 대체육 시장은 현재 어디까지 왔을까? 국내의 식품업계는 대체육 사업에 뛰어들고 있으며 이미 몇몇 기업들은 성공적인 결과물을 선보이고 있다.

 

먼저 푸드테크 기업 양유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2에서 ‘비건 치즈’를 선보이면서 글로벌 마켓 공략에 나섰다. 양유의 자회사인 아머드 프레쉬는 자체 발효 기술로 만든 ‘비건 치즈’ 개발에 성공했고 이러한 혁신 기술을 인정받아 CES 2022의 ‘푸드 테크놀로지’ 섹션에 참가하게 됐다.

 

 

이들의 ‘아머드 프레쉬 비건 치즈’는 식물성 단백질 우유를 발효해 만들었으며 단백질 함유량도 일반 치즈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하며 맛과 영양을 모두 잡은 제품이다. 아울러 총 6가지 형태와 8가지 맛의 구성으로 다양한 재미를 즐길 수있으며 앞으로도 요구르트와 아이스크림 라인이 개발될 예정으로 기대를 자아낸다.

 

국내 배양육 스타트업 '셀미트'(CellMEAT)는 무혈청 세포배양액 개발에 성공해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는 소태아혈청(FBS)를 대체할 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배양육 개발 중 세포의 성장과 분화에 필수적으로 사용됐던 ‘소태아혈청’은 그동안 비윤리적인 생산과정과 비싼 가격으로 인해 문제가 됐다. 하지만 이들이 개발한 무혈청 세포 배양액은 100% 윤리적으로 재배된 육류가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할뿐더러 기존 배양액보다 250% 더 빠르게 성장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셀미트는 세계 최초로 배양 세포로 만든 독도 새우를 개발했다. 셀미트가 개발한 독도 새우도 무혈청 배양 배지를 사용해 개발됐다. 셀미트가 선보인 독도새우는 보다 많은 요리에 활용되기 위해 다양한 크기와 모양으로 복제됐다. 셀미트는 이렇게 개발된 독도 새우는 하루에 최대 5kg 생산이 가능하며 내년까지 공장을 지어 하루에 50kg 까지 생산이 가능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내다 봤다.

 

 

자체적인 공장을 만들어 대체육 개발을 나서는 것은 셀미트 뿐만이 아니다. 대체육 브랜드인 언리미트를 만든 지구인컴퍼니는 국내 최초로 탄소 저감이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한 대체육 생산 공장을 짓는다.

 

지구인컴퍼니는 식물성 대체육을 전용으로 생산하는 ‘클린 미트 팩토리’를 국내 최대 규모로 설립하고 2022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구인컴퍼니는 이번 '클린 미트 팩토리' 설립으로 인해 늘어나는 대체육 수요를 감당하고 아시아에서 한국이 대체육 산업을 이끌어가기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규아 기자 gyua@vegannews.co.kr
Copyright 비건뉴스.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주)뉴스플래닛 | 제호 : 비건뉴스 | 주소 : 031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22, 2층 25호(종로5가, 광동빌딩) | 대표전화 : 02-2285-1101
등록번호 : 서울, 아 05406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인·편집인 : 서인홍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김규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홍다연 02-2285-1101 vegannews@naver.com

비건뉴스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주)뉴스플래닛.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vega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