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서울 6.2℃
  • 맑음인천 6.4℃
  • 맑음원주 5.5℃
  • 맑음수원 5.2℃
  • 맑음청주 6.8℃
  • 맑음대전 5.6℃
  • 구름조금대구 7.5℃
  • 맑음전주 7.1℃
  • 구름많음울산 8.1℃
  • 맑음창원 10.1℃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4℃
  • 맑음목포 10.8℃
  • 구름많음제주 14.7℃
  • 맑음천안 2.8℃
  • 맑음구미 8.0℃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아로마티카, '플라스틱 자원순환'위해 제로웨이스트숍과 맞손

URL복사

-국내 최초의 자원순환 시스템 ‘무한플라스틱싸이클’의 일환
-설치된 수거함에서 직접 수거해 아로마티카의 용기로 재활용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클린뷰티 브랜드 아로마티카가 제로웨이스트를 실현하기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아로마티카는 수도권 각지의 제로웨이스트숍과 함께 ‘플라스틱 자원순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재활용 선별장의 낙후로 플라스틱 자원의 재활용률이 낮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획된 ‘무한플라스틱싸이클’의 일환이다.

 

프로젝트의 핵심은 일반적인 재활용 프로세스 중 선별장 단계를 과감히 건너뛰는 것으로, 별도의 플라스틱 수거 시스템을 구축해 재활용 가능한 플라스틱 자원을 재활용 소재 공장(플레이크, 펠릿 공장)에 바로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아로마티카는 각 지역의 제로웨이스트숍에 투명 페트 수거함을 설치했다. 

 

아로마티카가 제로웨이스트숍에서 수거함을 설치해 투명 페트를 직접 수거하는 이유는 재활용 선별장에서 소비자가 애써 분리배출한 플라스틱이 다른 쓰레기와 섞이고 오염돼 오히려 재활용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는 것에 기인한다. 

 

아로마티카는 각 지역의 제로웨이스트숍 운영자들과 함께 주기적으로 재활용 문제 해결책을 논의를 나눴으며 기존의 분리수거 시스템과는 차별화된 '플라스틱 소재별 수거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에 모두가 공감해 우선적으로 투명 페트부터 수거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아로마티카는 주요 제로웨이스트숍에 '여기에 버려야 진짜 재활용'이라는 문구가 적힌 투명 페트 수거함을 설치했다. 각 지역의 주요 제로웨이스트숍에 모이는 투명 페트는 아로마티카가 전기 트럭을 이용해 직접 수거할 예정이며 이렇게 모인 투명 페트는 10톤 규모가 되면 재활용 선별장을 거치지 않고 재활용 소재 공장으로 바로 보내져 아로마티카의PCR(사용 후 재활용)용기 또는 각 생활용품으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이번 투명 페트 수거함 설치 거점은 아로마티카와 뜻을 함께하고자 하는 제로웨이스트숍 가운데 신청을 받아 선정했으며 현재 수거함은 시범 운영을 위해 수도권에 위치한 13곳의 제로웨이스트숍에 순차적으로 설치되고 있다. 하반기 중에는 추가로 제로웨이스트숍, 단체, 상점 등에도 설치 신청을 받아 수거 거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로마티카 환경경영팀 관계자는 “환경을 생각하는 고객들이 일상 속에서 보다 쉽고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다가 로컬 제로웨이스트숍들과의 연대를 채택하게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국내에서 모은 자원만으로 A급의 재활용 페트 펠릿이 제작되는 국내 최초의 자원순환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1차 수거함 설치 이후 각종 학교 기숙사, 종교단체, 병원 등에서도 설치 문의가 오는 등 사회 전반적으로 자원순환에 대한 관심이 늘어 반가운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아로마티카는 플라스틱 자원 순환 전반에 걸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