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서울 5.0℃
  • 맑음인천 5.6℃
  • 맑음원주 2.5℃
  • 박무수원 4.4℃
  • 박무청주 5.0℃
  • 박무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6.5℃
  • 구름조금전주 5.3℃
  • 구름조금울산 9.6℃
  • 구름많음창원 9.5℃
  • 구름많음광주 6.8℃
  • 부산 12.2℃
  • 구름많음목포 9.2℃
  • 흐림제주 14.2℃
  • 구름조금천안 1.1℃
  • 구름조금구미 3.9℃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환경을 생각한 착한 추석 선물세트 '봇물'

URL복사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다가오는 추석,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만나지 못하는 언택트 명절인 만큼 특별한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특히 플라스틱과 불필요한 포장재를 줄인 착한 선물세트가 출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CJ제일제당은 ‘스팸’ 선물 세트 중 90%에 가까운 물량이 플라스틱 뚜껑이 없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또 선물세트 고정 트레이의 절반 가량을 ‘햇반’에 사용된 부산물로 대체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였다.

 

 

또 쇼핑백 소재를 플라스틱인 부직포에서 종이로 바꿔 구성했다. 그 결과 CJ제일제당은 올해 추석 선물세트에서 지난해 추석 대비 467톤의 플라스틱을 덜어냈다고 전했다. 

 

동원F&B는 올페어퍼 패키지 선물세트 수량을 지난해 대비 약 60% 가까이 늘렸다. 올페이퍼 패키지 선물세트는 포장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트레이를 종이 재질로 교체하고 쇼핑백 소재를 종이가방으로 변경해 모든 포장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한 제품이다.

 

롯데푸드도 이번 추석 선물세트 전체를 ‘친환경 ECO 선물 세트’로 바꿔 선물세트에서 플라스틱을 전면 퇴출했다.

 

기존에 사용되던 플라스틱 트레이와 캔 햄을 제거했으며 FSC인증을 받은 친환경 종이를 이용해 선물세트 포장 가방을 만든다. 케이스와 가방에 인쇄하는 내용도 친환경 콩기름 잉크를 사용해 재활용을 용이하기 했다.

 

사조대림도 친환경 요소를 강화한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플라스틱 뚜껑을 제거한 '뚜껑 없는 안심팜'을 새롭게 구성해 출시했고 뚜껑으로 가려져있던 캔 따개에는 본체와 동일한 디자인을 캐네 직접 인쇄해 넣어 필름지를 캔에 붙인 형태의 타사 제품과 차별화했다. 

 

대상은 부직포로 만들던 쇼핑백 원단을 종이와 목화실로 만든 소재로 교체해 재활용에 용이하게 했다. 특히 종이 가방의 경우 라미네이팅 코팅을 제거하고 손잡이까지도 종이소재로 교체한 것이 특징이다. 

 

화장품 선물이 많은 만큼 화장품 업계에서도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보였다. 지난 14일 애경산업은 환경을 생각한 선물세트 3종을 출시했다. 애경산업도 불필요한 플라스틱을 줄이고자 쇼핑백과 선물세트 케이스를 일체화하고 기존 펌프 형태의 샴푸, 바디워시를 원터치 캡형식으로 변경해 플라스틱과 금속 사용량을 덜었다.

 

 

이밖에 환경을 생각한 제품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출시한 기업도 눈길을 끈다. 롯데마트는 업계 최초로 대체육을 추석 선물세트로 내놨다. 롯데마트가 선보인 ‘무빙 마운틴 비건 선물세트’는 콜레스테롤과 트랜스지방이 없는 식물성 소세지와 버거 패티로 구성됐다.


갤러리아 백화점과 이마트는 과일 생산과정에서 저탄소 농법으로 재배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 '저탄소 인증'을 받은 과일 세트를 선보였고 현대백화점은 최근 MZ세대에서 유행하는 샴푸바를 활용한 '톤28 샴푸바&바디바 4종세트'를 출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친환경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환경보호 등 공익적 가치 실현은 물론 ESG 선도 기업 이미지도 강화할 수 있어 플라스틱을 줄이고 친환경 포장재으로 전환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