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천둥번개서울 23.3℃
  • 천둥번개인천 22.6℃
  • 흐림원주 22.9℃
  • 수원 24.3℃
  • 청주 25.1℃
  • 흐림대전 24.7℃
  • 대구 26.5℃
  • 흐림전주 26.2℃
  • 구름조금울산 25.2℃
  • 흐림창원 25.4℃
  • 흐림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목포 24.8℃
  • 구름조금제주 25.5℃
  • 흐림천안 23.7℃
  • 흐림구미 25.8℃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환경부, 폐플라스틱 열분해로 순환경제…"탄소중립 선도"

 

[비건뉴스 서인홍 기자] 환경부가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비중을 현행 0.1%에서 2030년까지 10%로 높여 순환경제 및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한다.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는 순환경제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과제 중 하나로 폐플라스틱을 첨단 기법으로 처리해 만든 열분해유는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로 재활용될 수 있다.

 

환경부는 폐플라스틱의 안정적인 처리와 재활용 고도화를 위해 올해 3월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민간전문가 전담반(TF)을 구성해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 후 이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활성화 방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석유·화학기업이 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해 납사, 경유 등 석유제품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폐기물관리법 하위법령을 올해 안으로 개정할 계획이다.

 

또 폐기물 매립시설 설치 의무 대상 산업단지에 대해 매립시설 부지의 50% 범위에서 열분해시설 등의 입지를 허용할 수 있도록 폐기물시설촉진법 시행령도 개정한다.

 

아울러 석유·화학 기업이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제품 원료로 활용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고려해 탄소배출권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한다.

 

이 밖에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합성가스(일산화탄소와 수소 혼합기체)를 원료로 메탄올, 암모니아 등을 생산하거나 수소를 개질·추출해 수소차 충전, 연료전지 발전에 활용하는 것도 지원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석유·화학업계, 지자체의 투자와 참여를 끌어내 현행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규모를 연간 1만톤에서 2025년 31만톤, 2030년에는 90만톤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폐기물 분야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소각·매립되는 폐플라스틱은 열분해 및 가스화를 거쳐 플라스틱 원료나 수소로 재활용할 필요가 있다"면서 "앞으로 원료 수급부터 제품 사용까지 면밀히 살피고 신기술 연구개발과 혜택 제공으로 열분해 및 가스화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프로필 사진
서인홍 기자

국민을 존중하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와 진실을 전해주는 정론직필 비건뉴스 발행인입니다.
'취재기자 윤리강령' 실천 선서 및 서명했습니다.
언론중재위원회 '2022년도 제1차 언론인 전문 연수' 이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