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서울 16.2℃
  • 맑음인천 15.6℃
  • 구름조금원주 15.3℃
  • 맑음수원 15.7℃
  • 맑음청주 16.0℃
  • 맑음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6.1℃
  • 맑음전주 15.3℃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창원 15.3℃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6.2℃
  • 구름조금목포 15.2℃
  • 맑음제주 17.1℃
  • 맑음천안 15.0℃
  • 맑음구미 15.1℃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문 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 이후 "뜨거운 논쟁"

URL복사

동물권단체 "유야무야 넘어갈까 우려...실질적인 대책 마련해야"
대한육견협회 "지원 대책 없이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한 이후 약 일주일이 지난 가운데 그동안 개 식용 금지와 관련해  찬반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이날 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해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을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개 식용 금지 검토 얘기를 꺼내면서 "관계 부처에서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대한육견협회는 "반려견과 식용견은 다르다"며 "농가나 상인들도 문제지만 식용하는 국민들까지 범죄자로 만들겠다는 선포"라고 분노하며 지원 대책 없이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반면 동물권 단체들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환영' 의사를 표하면서도 실질적인 법 제정없이 우야무야 넘어가게 될 것을 우려하는 모습이다. 

 

 

지난 5일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은 서울 마포구의 한 빌딩에 초대형 현수막을 내걸고, 정부의 빠른 움직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내건 현수막에는 잔혹한 개 도살 장면과 함께 ‘개 잡는 선진국, 대한민국’이라는 메시지가 적혀있다. 이들이 사용한 도살 장면은 동물해방물결이 지난 여름 벌인 조사 과정에서 실제로 찍은 장면이다.

 

단체는 "농림부, 식약처 등 관할 부처가 계속해서 '사회적 합의가 아직'이라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면서 "이런 엇박자가 계속된다면 개들의 고통은 기약 없이 가중될 것이다. 정부는 하루빨리 구체적인 로드맵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희지 동물해방물결 캠페이너는 “현직 대통령까지 개 식용 금지를 거론하며 선명한 방향성을 제시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정부는 이를 구체적인 실행에 옮겨 개들을 오랜 학대와 착취로부터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에는 한국동물보호연합을 비롯한 100여개의 동물권단체가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식용 금지’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소수의 개 농장 주인을 위해 많은 국민의 염원인 개 식용 금지를 더는 미룰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의 개 식용 금지 검토 발언이 나온 때에 맞춰, 정부와 국회는 하루빨리 개 도살 및 개 식용 금지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