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서울 28.7℃
  • 흐림인천 24.3℃
  • 흐림원주 25.4℃
  • 수원 24.5℃
  • 흐림청주 25.2℃
  • 대전 25.8℃
  • 대구 28.7℃
  • 흐림전주 29.4℃
  • 흐림울산 29.7℃
  • 흐림창원 30.0℃
  • 흐림광주 29.8℃
  • 흐림부산 28.4℃
  • 흐림목포 29.5℃
  • 구름많음제주 36.2℃
  • 흐림천안 24.2℃
  • 흐림구미 27.0℃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가속화된 지구온난화, 지구촌 곳곳 ‘몸살’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지구온난화가 가속화되면서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유럽과 미국 등 북반구가 기록적인 폭염으로 피해를 입고 있으며 그린란드의 빙하가 하루아침에 60억 톤이 녹은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자아낸다.

 

지난 20일 CNN 등 외신은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를 인용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그린란드에서 녹은 빙하의 양이 하루 60억 톤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기간 그린란드 북부의 낮 기온은 평년보다 5도 이상 높은 16도를 유지했으며 일부 주민들은 반바지를 입은 채 외출하거나 빙하 위에서 배구를 즐길 수 있을 정도의 날씨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테드 스캠보스 국립빙설자료센터 선임연구원은 "지난 30~40년의 평균 기후를 볼 때 지난주 그린란드 북부의 날씨는 정상적이지 않았다"면서 "빙하가 급격하게 많이 녹았다"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을 비롯해 전 세계 곳곳이 폭염 등 이상 고온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전문가들은 2019년의 사례가 올해에도 반복될까 우려하고 있다. 당시 5320억 톤의 얼음이 녹아 바다로 흘러 들어갔고, 지구 전체 해수면이 영구적으로 1.5㎜ 상승했다.

 

그린란드의 기온은 1980년대 이후 10년에 약 1.5℃씩 상승하고 있다. 이는 전 세계 평균기온 상승세보다 4배 빠른 속도다. 그린란드의 얼음이 모두 녹으면 전 세계 해수면은 7.5m 높아진다.

 

코펜하겐 대학 닐스 보어 연구소의 기후학자인 아슬라크 그린스테드는 “따뜻한 날씨탓에 스키 장비를 갖춘 비행기가 착륙하지 못할 정도”라며 “기온이 이처럼 높아진 건 명백하게 지구 온난화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알프스 빙하의 일부가 녹아 떨어져내리면서 산사태가 일어나 등산객이 사망하는 사건도 일어났다. 지난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 돌로미티산맥 최고봉인 마르몰라다산(해발 3300m) 일대에서 빙하가 붕괴하면서 최소 6명의 등반객이 사망하고 19명이 실종됐다. 이탈리아 극지과학연구소의 연구원들은 빙하의 대부분이 이미 사라진 상태이며 앞으로 25~30년 이내에 완전히 없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미국과 유럽은 전례 없는 이상 고온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덥고 건조한 날씨에 여기저기서 산불이 잇따라 발생하고 진화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영국 등 일부 유럽 국가는 기록적인 폭염에 이어 가뭄까지 겹친 상황이다. 가디언은 이번 가뭄이 영국 역사상 최악의 가뭄으로 기록된 1976년 이후 46년 만에 가장 건조한 날씨라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