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서울 32.4℃
  • 맑음인천 28.0℃
  • 맑음원주 30.5℃
  • 맑음수원 31.3℃
  • 구름많음청주 32.0℃
  • 구름많음대전 31.6℃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많음전주 30.9℃
  • 구름조금울산 33.0℃
  • 구름많음창원 33.3℃
  • 흐림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3℃
  • 구름많음목포 29.1℃
  • 구름조금제주 32.3℃
  • 구름많음천안 30.6℃
  • 맑음구미 32.9℃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2도’에 치중된 기후변화 연구 “인류 멸종 시나리오도 필요해”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폭염, 태풍, 가뭄 등 현재 지구촌 곳곳이 전례 없는 극심한 기후변화에 직면하고 있다. 이러한 기후변화를 다룬 연구가 전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인류가 멸종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담은 연구를 충분하지 않은 상태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1일 BBC 등 외신은 케임브리지대를 비롯한 다국적 연구진으로 구성된 저자들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후 엔드게임: 파국적 기후변화 시나리오 탐구' 보고서를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들은 최악의 기후위기 시나리오를 보지 않고 기후변화로 인한 미래를 보는 일은 순진한 위기관리가 되거나 치명적인 어리석음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가장 최악의 시나리오에 관한 연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현재 진행되고 있는 기후 변화 관련 연구는 국제사회가 파리기후협정을 통해 약속한 산업혁명 이전보다 1.5도와 2도 이내의 상황이 대부분이다. 이에 연구진들은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 보고서를 작성하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보고서가 평균 기온이 3도 이상 상승하는 극한 시나리오 연구에 소홀하다고 주장했다.

 

연구진들이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지금 추세대로 탄소배출이 지속되면 평균 기온이 3도 이상 상승한다는 근거가 많기 때문이다.

 

연구를 이끈 케임브리지대 실존위기연구센터(CSER)의 루크 켐프 박사는 "그동안 기후변화는 모든 대멸종 사건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제국이 붕괴하고 역사를 바꾸는 데 일조했다"며 "기온 상승으로 직접적인 재앙이 닥칠 수도 있고, 재정위기, 분쟁, 새로운 질병 등 이에 따른 파급효과가 다른 재앙을 촉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후종말론에 대해 연구를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인류 멸망과 같은 최악의 상황을 연구하는 것이 인류를 지금 당장 행동하게 할 충격요법이 될 것이며 관련 지식이 있어야 위기 인식 및 관리가 가능하고 정책적인 조치가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극단적인 시나리오를 담은 ‘기후재앙 특별보고서’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