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서울 -3.2℃
  • 구름많음인천 -3.4℃
  • 맑음원주 -0.3℃
  • 구름많음수원 -3.2℃
  • 맑음청주 0.0℃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4℃
  • 흐림전주 1.9℃
  • 흐림울산 7.0℃
  • 흐림창원 5.8℃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7.7℃
  • 흐림목포 4.6℃
  • 흐림제주 8.1℃
  • 맑음천안 -0.7℃
  • 흐림구미 3.2℃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일회용품 없는 매장에 800만원' 서울시, 제로마켓 운영사업자 지원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서울시가 제로웨이스트 소비문화 확산에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축소를 위해 '제로마켓' 95개소 지원 사업자를 선정하고 최대 800만원의 조성·운영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시의 이번 지원은 '민간 제로마켓 활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제로마켓'은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한 다양한 형태의 매장을 말한다. 소분·다시 채움(리필) 제품, 무포장 제품 등을 판매하는 일반적인 제로웨이스트 매장보다 폭 넓은 의미를 갖는다.


시는 서울디자인재단과 함께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공모와 서류심사,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95개소 지원 사업자를 선정하고 200만원에서 최대 800만원까지 금전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선정된 사업자에게는 지난 9월 5일 제로마켓 사업 개설·운영을 위한 교육 진행을 진행하고 상호 소통할 수 있도록 협력 관계망(네트워크)을 구성했다. 앞으로도 공동구매, 홍보 등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매장 관련 소식은 누리소통망(SNS)에서 찾아볼 수 있다. 현재 35개소에 대해 소개하는 홍보물(카드뉴스)이 게시됐으며 나머지 60개소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홍보자료를 올릴 예정이다. 스마트서울맵에도 조성이 완료된 매장의 판매물품, 위치, 전화번호 등 관련 정보를 순차적으로 게시하고 있다.
 

제로마켓은 다시 채움 제품과 친환경 제품을 구매할 수 있음은 물론이고, 자원순환활동(우유팩, 이어폰 등 회수) 운영 매장, 환경 교육을 운영하는 매장, 카페나 공방과 함께 운영하는 매장 등 다양해 방문하는 시민은 매장별 다채롭고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최철웅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지원 사업으로 쓰레기 없는 소비문화가 시민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제로마켓이 시민들이 즐겨 찾는 일상 속 친환경 소비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