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많음인천 -3.1℃
  • 구름많음원주 -2.6℃
  • 구름많음수원 -4.0℃
  • 구름많음청주 -1.9℃
  • 구름많음대전 -2.8℃
  • 구름조금대구 -0.7℃
  • 구름많음전주 -1.0℃
  • 구름많음울산 1.8℃
  • 구름많음창원 1.5℃
  • 흐림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3.7℃
  • 구름많음목포 -0.6℃
  • 구름조금제주 4.1℃
  • 구름많음천안 -3.1℃
  • 구름조금구미 -1.0℃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우아한청년들, 배민B마트 친환경 포장재로 탄소 240톤 줄였다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우아한청년들이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해 탄소배출 줄이기에 나섰다. 

 

배달의민족의 물류서비스를 운영하는 우아한청년들이 물류 유통 과정에서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며 지속 가능한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글로벌 탈탄소 움직임에 발맞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해 ‘친환경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취지다.

우아한청년들은 지난 2019년 6월 배민B마트 운영 시작부터 보냉팩, 드라이아이스, 종이 완충재, 아이스팩 등 배송 물품 포장재 전반에 걸쳐 ESG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보냉팩과 드라이아이스에 변화를 꾀했다. 우아한청년들은 지난해 7월부터 보냉팩 두께를 4mm에서 3mm로 줄여 사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에만 41톤의 필름 사용량을 줄여 약 13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냈다.

같은 시기 드라이아이스 중량도 대폭 줄였다. 지난해 7월부터 기존 100g이던 규격을 70g으로 축소해 지난해에만 드라이아이스 사용량을 110톤 줄였다. 우아한청년들에 따르면 이 역시 약 11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으로 이어져, 지난해 하반기에만 총 240톤 상당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였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3만 6000여 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에 해당한다.

드라이아이스 취급 주의를 알리기 위해 배송 물품에 부착하는 ‘앗! 조심~ 드라이아이스’ 스티커도 지난해 7월부터 생산을 중단했다. 환경을 생각해 남은 재고만 소진한 이후 다른 방식으로 취급 주의를 알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연간 0.26톤의 필름 사용을 줄여 0.79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밖에도 우아한청년들은 지난 2021년 6월에는 필름 형태의 플라스틱 에어캡 완충재를 친환경 소재인 종이 완충재로 바꿨다. 또 같은 시기 보냉팩도 탄소 저감을 위해 기존의 알루미늄 필름 재질에서 재활용 가능 소재인 단일재질로 바꿨다. 아이스팩도 지난해 11월부터는 복합 재질에서 재활용이 용이한 단일재질로 변경해 사용하고 있다.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향후 아이스팩과 보냉팩의 경우 국제 재활용 인증인 ‘RCS(Recycled Claim Standard)’ 획득에도 도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포장재뿐 아니라 물류 과정 전반에 걸쳐 다양한 ESG 경영을 실천해 친환경 종합물류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