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서울 2.7℃
  • 맑음인천 1.2℃
  • 맑음원주 2.6℃
  • 맑음수원 2.5℃
  • 맑음청주 3.4℃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8.5℃
  • 맑음전주 2.8℃
  • 구름많음울산 8.3℃
  • 맑음창원 8.1℃
  • 맑음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9.0℃
  • 구름조금목포 2.3℃
  • 구름많음제주 5.6℃
  • 맑음천안 2.4℃
  • 맑음구미 7.1℃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환경부, ESG 경영 전환 기업에 3조 8000억 금융 지원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환경부가 국내 기업들의 ESG 경영을 돕기 위해 약 3조 8천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 ESG는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을 반영한 기업 활동을 의미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지원사업 규모는 직접 지원사업 총 1067억원, 융자 지원사업 총 3조7000억원 규모로 지난해와 비교해 직접 지원사업은 438억원(70%)이, 융자 지원사업은 600억원(37%)이 각각 증가했다. 
 

직접 지원사업은 국내 제조업체의 ESG 경영을 지원하는 '친환경 경영 자문 지원사업', 환경설비 교체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지원' 및 '상생협력 실증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친환경 경영 자문 지원사업'은 100여개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원을 받은 기업들은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 신청 시 가점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등 연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지원'은 온실가스 저감, 오염물질 배출 저감, 자원순환 향상, 사물인터넷(IoT) 도입 등 종합적인 저탄소‧친환경설비 개선을 통합 지원해 친환경 제조공장의 구축을 지원한다. 역대 최대 규모인 909억원의 예산이 90개 대상 기업에 지원될 예정이다.

'상생협력 실증 프로그램'은 녹색혁신 신기술 보유 기업과 기술 수요기업 연결을 돕고, 실증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135억원 규모의 예산으로 13개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융자 지원사업은 '친환경 설비투자',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미래환경육성융자'로 구성됐다. 중소·중견기업,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대상업체 및 목표관리업체 등을 재정적으로 지원한다.

이 가운데 '친환경 설비투자' 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의 온실가스 저감에 필요한 설비 및 운전자금을 장기간 저리로 빌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1000억원 규모의 융자를 제공한다.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융자 지원사업은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기업이 온실가스를 줄이는 공정 개선, 설비 도입 등에 필요한 자금을 낮은 금리로 빌릴 수 있도록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사업이다. 총 242억 50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으며 융자 규모는 3조 5000억원이다.

'미래환경육성융자'는 중소·중견기업의 녹색전환을 위한 자금을 장기간 낮은 금리로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융자를 제공한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전 세계 산업에서 ESG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면서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와 같은 규제와도 연계돼 있어 기업에게 미치는 영향도 점차 확대될 것"이라며 "앞으로 환경 분야의 ESG 대응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부 사항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 또는 환경정책자금지원시스템(loan.keiti.re.kr)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