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4℃
  • 박무서울 22.0℃
  • 흐림대전 22.2℃
  • 박무대구 21.9℃
  • 맑음울산 22.3℃
  • 박무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2.0℃
  • 구름조금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1.0℃
  • 맑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마켓컬리,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 도입

URL복사

 

마켓컬리는 상품을 안정적이고 위생적으로 담을 수 있는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를 도입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마켓컬리의 컬리 퍼플 박스 도입은 지난 2019년 모든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이 가능하고 환경부담이 적은 종이로 변경한 '올페이퍼 챌린지(All Paper Challenge)'를 확장한 프로젝트다.

마켓컬리는 꾸준하게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배송하기 위한 연구를 이어왔다. 엄격한 기준을 지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포장재를 만들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했다. 그 결과 보냉과 위생을 갖춘 컬리 퍼플 박스를 내놨다. 

컬리 퍼플 박스는 가로 45cm, 세로 30cm, 높이 35cm에 약 47L의 용량을 담을 수 있을 정도로 크기가 넉넉하다. 내부에는 공간을 구분하는 디바이더가 있어 냉장, 냉동 제품을 나눠 담을 수 있도록 했다. 상온 28℃ 기준으로 냉장 제품은 약 12시간 동안 10℃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으며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 동안 -18℃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또 전체적으로 가벼운 소재를 사용한 만큼 무게는 135g이다. 쉽게 펴고 접을 수 있는 접이식 구조로 휴대, 보관이 용이하며, 나들이, 캠핑 등 외부활동 시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외부에는 마켓컬리의 상징인 보라색과 로고 디자인을 넣어 마켓컬리만의 분위기를 살렸다. 

마켓컬리는 컬리 퍼플 박스 도입과 관련 우선 주문 배송지가 샛별배송 지역이면서 화이트 등급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베타 서비스를 운영한다. 마켓컬리는 향후 서비스 고도화 등을 거친 뒤 대상 고객 등급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배송은 고객이 샛별배송 주문 후 문 앞에 컬리 퍼플 박스를 놓아두면 배송매니저가 주문한 냉장, 냉동 상품을 컬리 퍼플 박스에 담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상온 제품은 종이 포장재에 별도로 담아 배송한다.

 

컬리 퍼플 박스가 아니더라도 재사용 포장재 배송을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이미 가지고 있는 개인 보냉 박스가 있다면 별도 신청을 통해 컬리 퍼플 박스와 동일한 방식으로 배송을 받을 수 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앞으로 컬리 퍼플 박스를 활용한 친환경 배송을 점차 확대해 나가며 사람과 환경에 더 이로운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