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천둥번개서울 16.8℃
  • 흐림인천 15.7℃
  • 흐림원주 19.8℃
  • 천둥번개수원 19.1℃
  • 구름많음청주 25.0℃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3.1℃
  • 맑음전주 23.7℃
  • 맑음울산 25.3℃
  • 맑음창원 22.9℃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2.9℃
  • 맑음목포 22.1℃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천안 21.9℃
  • 맑음구미 24.4℃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연극으로 만나는 기후위기의 심각성, 국립극단 '기후비상사태: 리허설'

URL복사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보다 많은 이들에게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자 국립극단이 연극을 마련했다. 

 

국립극단은 오는 11일부터 6월 5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기후비상사태: 리허설'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기후비상사태: 리허설'은 지구의 수명을 24시간으로 가정했을 때, 마지막까지 60초가 채 남지 않은 현 상황의 우리에 대해 조명하고 모두가 가까운 미래에 당면할지도 모를 상황을 다큐멘터리 형식과 극적 구성으로 이야기한다.

 

제작 과정에서 프로덕션 전원의 기후감수성 고취를 위해 기후과학자 조천호 박사를 초청해 강의를 진행했다. 무대 세트·의상·소품 등을 가능한 재활용하고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 연습 중에는 텀블러 사용을 실천했다.

 

출연진과 스태프의 탄소발자국과 연습 및 공연 기간 중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을 측정하는 한편 관람객의 탄소발자국, 공연 종료 후 발생하는 폐기물 등을 산정한다. 이러한 과정을 기록한 '기후 노트'를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작·연출은 다큐멘터리 극을 주로 만들어온 전윤환이 맡았다. 그는 "기후위기는 개인 차원의 실천을 통해서만은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불평등과 착취, 폭력 등 사회 전반의 구조적 문제도 큰 만큼 정책 결정권자들의 과감한 발상 전환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밝혔다.

 

'기후비상사태: 리허설'은 국립극단과 인터파크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5월 26~28일 한글자막, 음성해설, 한국수어통역 등 배리어프리 회차로 운영하며 영상화 작업을 진행해 추후 국립극단 온라인극장에서 공개한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