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서울 23.3℃
  • 인천 22.7℃
  • 흐림원주 23.8℃
  • 수원 24.5℃
  • 흐림청주 25.5℃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5℃
  • 흐림전주 26.7℃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창원 25.2℃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목포 25.1℃
  • 구름조금제주 26.1℃
  • 흐림천안 24.2℃
  • 흐림구미 26.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부산시, '하나뿐인 지구영상제' 11일 개막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부산시가 하나뿐인 지구영상제를 통해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과 인식개선에 나선다. 

 

부산시는 8월 11일부터 15일까지 영화의전당과 부산시민공원 일대에서 ‘제1회 하나뿐인 지구영상제’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사단법인 자연의권리찾기가 주최·주관하고 부산시가 후원하는 하나뿐인 지구영상제는 환경영화제, 크리에이터 환경영상제, 환경콘텐츠 홍보, 전시·체험, 콘퍼런스 등으로 구성된다.

환경영화제는 기후위기를 주제로 한 세계 최초의 영화제로 20개국 41개 작품이 초청됐다. 작품 대부분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일깨우는 내용이다.

 

개막작은 기후위기의 재난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을 담은 캐나다 제니퍼 애보트 감독의 ‘모든 것의 모든 것’이, 폐막작은 세계 최대 습지 브라질 판타날이 겪고 있는 가뭄, 홍수, 산불의 삼중고를 조명한 이정수 KBS 프로듀서의 ‘불타는 물의 천국, 판타날’이 각각 선정됐다.

아울러 부산시민공원 다솜광장에서는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오후 8시부터 하루 한 차례 야외 상영이 진행된다. 열대야 속에서 영화를 관람함으로써 지구 온난화와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직접 느끼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크리에이터 환경영상제는 8월 13일과 15일 영화의전당 야외광장과 시네마테크관에서 진행된다. 전문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참여해 토크쇼, 영상 상영 및 관객과의 대화에 나선다. 지난 6월부터 진행한 ‘글로벌 환경 영상 공모전’에 접수된 총 37편의 작품 중 선정된 우수작이 15일 폐막식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환경콘텐츠 홍보를 위한 ‘지구환경 포스터 공모전’도 개최된다. 지난 6월부터 한 달간 유치원, 초·중·고등학생의 280개 작품이 접수됐으며 이 중 1차 자체 심사를 통과한 작품들이 행사 기간 영화의전당에 전시된다. 최종 우수작은 2차 관람객 현장 투표를 거쳐 선정된다.

12일부터는 영화의전당 야외광장에서 전시·체험행사로 ‘그린라이프쇼’가 열린다. 70개 친환경 기업과 단체가 참여하며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아울러 잘 쓰지 않는 물품들을 판매하고 나누는 재활용 직거래 시장인 ‘흰 코끼리 마켓’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돼 쉽고 재밌게 일상 속 녹색생활 습관을 기르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기후위기 시대, ESG의 역할’을 주제로 한 ESG 국제 콘퍼런스도 열린다. 8월 12일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 컨벤션홀에서 개최되는 콘퍼런스에는 마틴 울프 예일대 교수,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토마스 폴로우 전 시티은행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장,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등 국내외 저명인사들이 발제 및 토론자로 참석해 글로벌 기후변화 정책, 사회가치경영(ESG)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지역 확산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근희 시 환경물정책실장은 “세계 곳곳에서 가뭄, 집중호우, 폭염, 산불 등 급격한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가 끊이지 않고 신종 전염병이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행동 변화를 위해서는 공감과 인식 개선이 중요한 만큼 이번 지구영상제가 기후위기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이고 일상 속 녹색생활 실천을 확산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