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서울 -1.8℃
  • 연무인천 -0.9℃
  • 맑음원주 -4.5℃
  • 박무수원 -4.6℃
  • 맑음청주 -2.5℃
  • 연무대전 -4.0℃
  • 맑음대구 -3.5℃
  • 맑음전주 -3.1℃
  • 맑음울산 -1.1℃
  • 맑음창원 -1.0℃
  • 맑음광주 -1.8℃
  • 구름조금부산 1.7℃
  • 맑음목포 -0.9℃
  • 맑음제주 2.4℃
  • 맑음천안 -6.8℃
  • 구름조금구미 -4.0℃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인류의 노력으로 이룬 '오존층' 복원…'기후위기' 대응에도 좋은 선례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냉매제와 프레온 가스 등으로 파괴된 오존층이 인류의 노력으로 서서히 회복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9일 (현지 시각) 세계기상기구(WMO), 유엔환경계획(UNEP), 미국 해양대기청(NOAA),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태양의 유해 자외선으로부터 지구를 보호하는 오존층이 극지방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2040년까지 회복될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오존층 감소에 대한 과학적 평가: 2022’ 보고서를 공동으로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몬트리올 의정서에 따라 4년마다 발간되며 이번 보고서에는 총 30개국에서 과학자 230명이 참여했다.

 

오존층은 생명체에 해로운 자외선이 지표면에 도달하는 것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자외선은 피부암의 원인이 되며 세계보건기구(WHO)는 자외선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1980년 후반부터 오존층에 구멍이 생기고 있다고 과학계는 경고했고 이에 대한 주원인으로 인간이 사용하는 냉장고나 에어컨 냉매제, 스프레이 등에서 나오는 프레온 가스(CFCs·염화불화탄소)가 지목됐다.

 

이에 세계 각국은 ‘오존층 파괴물질에 관한 몬트리올 의정서’를 체결해 프레온가스로 알려진 염화불화탄소(CFC), 할론 등 오존층 파괴 주범 약 100가지 기체 물질 규제를 강화했다.

 

이러한 전 세계적인 노력으로 인해 몬트리올 의정서가 발효된 1989년 이후 세계 각국의 염화불화탄소 사용은 9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표된 보고서는 지역마다 오존층 훼손이 다른 만큼 훼손이 심했던 북극은 2045년까지, 남극은 2066년까지 복원될 것으로 보고 있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CNN방송 인터뷰를 통해 “오존층 보호를 위한 인류의 대응은 ‘기후변화 대응’에도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며 “오존 파괴 화학물질의 단계적 제거에 성공한 것은 화석연료 전환, 온실가스 감축 그리고 기온 상승 제한 등을 위해 시급하게 해야 할 일과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보여준다”고 말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