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인천 3.0℃
  • 맑음원주 2.4℃
  • 맑음수원 3.3℃
  • 청주 4.0℃
  • 맑음대전 4.0℃
  • 흐림대구 6.9℃
  • 전주 4.7℃
  • 흐림울산 7.9℃
  • 흐림창원 6.1℃
  • 흐림광주 6.0℃
  • 구름조금부산 7.4℃
  • 구름많음목포 5.4℃
  • 흐림제주 8.8℃
  • 맑음천안 2.6℃
  • 맑음구미 4.0℃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국토부, '2050년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

URL복사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국토교통부가 탄소중립 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국토교통부는 2050 탄소중립 선언,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에 대응하기 위한 '국토교통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수립·발표한다고 23일 밝혔다.

 

탄소중립 로드맵은 탄소중립 기본법에 따라 내년에 수립할 '국가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에 반영할 국토교통 정책의 이정표다. 로드맵은 5년마다 정책 추진 실적과 시장상황, 기술진보 등을 반영해 수정할 계획이다. 

 

그동안 국토부는 부 내 작업반 운영, 연구기관의 지원, 전문가 간담회, 탄소중립위원회 및 관계 부처 협의 등을 통해 기존에 추진해 온 제도·사업을 개선·확대, 신규 탄소중립 과제 발굴 등을 검토했다. 이번 첫 로드맵은 향후 정량적이고 적시성 있는 탄소중립 과제관리를 위한 '데이터 기반의 탄소중립'에 착안했다.

 

2050년까지 '국민의 생활터전이 되는 모든 공간과 이동수단의 탄소중립'을 목표로 건물, 교통, 국토와 도시, 국외감축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과제를 추진한다.

 

로드맵에 따르면 건물의 에너지 성능을 측정·기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애 주기별 건물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신축 건물의 제로 에너지화, 기축 건물의 그린 리모델링을 확산한다.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에서 제시된 세부 목표의 이행상황을 점검·관리하는 교통 데이터 기반을 마련하고 탄소 감축 효과가 큰 사업용 차량(버스·택시·화물차) 50만대의 전기·수소차 전환과 대중교통 활성화, 수요관리를 병행한다. 철도 분야에서는 전기열차를 확산하고 수소 열차도 개발한다. 항공 분야에서는 바이오항공유 등 친환경 연료를 위한 저장·운반·급유 인프라를 구축하고 항공기 운영을 지속 효율화(항로 단축, 탑재중량 감축, 엔진세척 등)해나간다.

 

로드맵에는 그동안 국가통계에 토지 흡수원으로 산정되지 않은 정주지의 탄소흡수량을 산정하고 UN에 제출하겠다는 계획도 담았다. 국토·도시 구역 별로 배출·흡수량을 시각화한 탄소배출 공간지도를 구축하는 등 지역 중심의 탄소 데이터 기반도 마련한다.

 

주거·산업·교통 등에 사용되는 도시의 주 에너지원을 수소로 전환한 수소도시, 에너지자립, 녹지 확충, 저탄소 교통물류체계 등을 지향하는 스마트그린산업단지 등 성과사례와 함께 도시 내에 공원·녹지 등 탄소중립 공간도 조성·확대해나간다.

 

이 밖에도 그린수소 기반의 대용량 대중교통시스템, 모듈형 LNG 인프라 기술 등 시범사례를 바탕으로 국토교통 기술 기반(건설플랜트·교통·주택·철도 등)의 국외감축 사업을 매년 발굴,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에 기여할 계획이다. 내년 초부터 대국민 공모, 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국민참여 탄소중립 기술, 아이디어 등도 발굴한다.

 

국토부는 이번 로드맵을 바탕으로 내년 탄소중립위원회, 관계부처 등과 협의하며 '탄소중립기본법' 상 기본계획 수립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하동수 국토부 기획조정실장은 "국토교통 탄소중립은 과학적으로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과성 있는 정책에 더욱 역량을 집중하고 국민과 정부가 함께 실천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2022년은 국토교통 분야의 탄소 관련 정책통계에 특화된 연구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국민참여 탄소감축 프로그램을 발굴하는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