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서울 -1.2℃
  • 맑음인천 -0.8℃
  • 맑음원주 -0.3℃
  • 맑음수원 -0.2℃
  • 맑음청주 0.2℃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1.2℃
  • 맑음전주 1.0℃
  • 맑음울산 1.9℃
  • 맑음창원 1.9℃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2.4℃
  • 구름많음목포 3.9℃
  • 흐림제주 7.6℃
  • 맑음천안 -0.4℃
  • 맑음구미 0.8℃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세계 동물권 선언의 날' 맞아 동물권 보장 촉구

URL복사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동물은 고통받지 않고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다.”

 

15일 오후 1시 광화문에서는 ‘세계 동물권 선언의 날’을 기념해 동물 권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한국동물보호연합 이원복 대표는 “10월 15일은 1978년 유네스코에서 '세계 동물권 선언'을 공포한 날로 매년 ‘세계 동물권 선언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최 측은 유네스코의 선언문을 인용해 “인간은 동물의 한 종(種)으로서 다른 동물을 몰살시키거나 비인도적으로 착취한 권리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며 “모든 동물은 태어나면서부터 평등한 생명권과 존재할 권리를 가진다”고 전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동물의 권리를 ‘동물권’(動物權) 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인간도 동물인 것과 같이 비(非)인간 동물 역시 인권에 비견되는 생명권을 지니며 동물도 고통받지 않고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다는 개념이다.

 

그러나 생명으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할 동물들은 인간에 의해 위협받고 학대를 받고 있다. 주최 측은 “동물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동물이 음식으로, 실험 도구로, 옷으로, 오락을 위한 수단으로 쓰여서는 안 되며 동시에 지구상에 존재하는 하나의 개체로서 존중받아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례 없는 기후위기를 마주하며 지구 위에 함께 사는 모든 생명의 문제를 외면하기 힘들어졌다"며 "동물이 살아야 지구가 살고, 지구가 살아야 인간이 산다는 것을 명심하고 동물 학대를 중단하고 동물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