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서울 26.2℃
  • 흐림인천 20.5℃
  • 구름많음원주 26.4℃
  • 흐림수원 24.7℃
  • 구름많음청주 27.2℃
  • 구름많음대전 28.8℃
  • 맑음대구 30.5℃
  • 맑음전주 26.8℃
  • 맑음울산 26.9℃
  • 맑음창원 28.4℃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3.1℃
  • 맑음목포 25.3℃
  • 맑음제주 23.3℃
  • 구름많음천안 25.6℃
  • 맑음구미 30.4℃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靑 "미디어 동물보호 가이드라인 마련"

URL복사

국민동의 20만 건 넘은 동물 학대 3건 답변
고양이 학대범 '엄정 수사'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정부가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도중 일어난 말 학대 사건과 관련해 올 상반기 내에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3일 오후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의 동의가 20만 명이 넘은 동물 학대 3건 △방송촬영 시 동물보호 대책 마련 요구△고양이 학대범 강력처벌 요구 △고양이 학대갤러리 폐쇄 및 재발방지 요구 등에 대한 답변을 내놨다. 답변에는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김창룡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맡았다.

 

먼저 '방송촬영 시 동물보호 대책 마련 요구'에 대해서는 "촬영 현장에서 고려해야 할 기본원칙과 준수사항 등이 포함된 가이드라인을 올 상반기 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농식품부는 영화, 드라마, 광고 등 미디어에 출연하는 동물을 보호할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해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 부처와 KBS, 한국방송협회 등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2일 첫 회의를 했다”고 전했다. 

 

김 차관과 함께 답변에 나선 김창룡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정부는 새로 마련되는 동물 보호 가이드라인이 방송 제작 현장에서 준수되고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독려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KBS는 지난 2월 자체 '방송 제작 가이드라인' 에 동물이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연기 장면의 경우 최대한 CG작업을 동원해 실제 동물 연기 장면을 최소화하는 등 동물 출연 기준을 추가해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이어 길고양이를 학대하고 해당 영상을 한 인터넷 커뮤니티의 게시판에 올린 익명의 이용자들을 엄벌해 달라는 청원에 대해 김 차관은 "현재 동물권 단체가 해당 갤러리의 학대한 성명 불상의 피의자와 사이트 운영자를 고발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학대 행위자는 범행 도구 추정 물품의 혈흔·유전자 감식, IP 추적 등을 통해 수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이트 운영자의 학대 방조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동물 학대와 관련된 행위들에 대해 엄정한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경남 창원 한 식당에서 키우던 고양이를 바닥에 내리쳐 잔인하게 죽인 피의자를 엄벌해 달라는 청원에 대해서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역추적 및 탐문을 통해 피의자를 긴급체포했다. 조사를 통해 범행 사실에 대한 자백을 받았고, 피의자는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며 "재판을 통해 동물을 잔혹하게 살해한 피의자가 강화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합당한 처벌을 받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