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서울 25.8℃
  • 인천 24.3℃
  • 구름많음원주 27.1℃
  • 수원 27.5℃
  • 흐림청주 30.0℃
  • 대전 28.6℃
  • 흐림대구 30.4℃
  • 흐림전주 29.1℃
  • 울산 26.2℃
  • 창원 25.2℃
  • 광주 28.1℃
  • 흐림부산 24.8℃
  • 구름많음목포 27.1℃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천안 27.2℃
  • 구름많음구미 30.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인도·파키스탄, 기록적인 폭염…"기후위기 탓 폭염 발생률 100배 높아"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최근 인도와 파키스탄이 50도를 웃도는 폭염에 시달리면서 전 세계 기후위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지난 3월부터 한낮 기온이 47도를 넘어서면서 화재가 잇따르고 20명 이상이 열사병에 희생되는 등 120년 만의 기록적인 더위를 맞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같은 기록적인 더위가 앞으로 또 일어날 가능성이 100배 높아졌다는 연구가 나와 두려움을 자아낸다. 지난 18일 CNN 방송은 인도와 파키스탄이 기후변화 탓에 기록적인 폭염을 겪을 가능성이 100배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이날 영국 기상청은 인도와 파키스탄에서 2010년 4∼5월과 같은 기록적인 폭염이 찾아올 가능성은 312년에 한 번꼴이었지만 기후변화를 감안했을 때는 이 확률이 3.1년마다 한 번꼴로 높아진다고 밝혔다. 연구원들은 이들 지역에서 4월과 5월에 1900년 이후 1년 중 평균 기온이 가장 높았기 때문에 2010년 4월과 5월이 비교 시점으로 활용됐다.

 

연구진은 “원래 해당 지역에서 한동안 이어지는 더위는 항상 4∼5월 우기 전 기후의 특징이었다”면서 “그러나 이번 연구는 기후변화가 더위를 끌어올려 기록적인 기온이 나올 가능성이 100배 더 높아졌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인도와 파키스탄이 현재 겪고 있는 폭염 사태는 기후 변화와 관련이 높다. 실제로 인도화 파키스탄의 기상청은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겨울에서 봄 없이 바로 여름으로 넘어갔고 이는 계속된 강수량 부족 때문인데 근본적으로 본다면 지구 온난화 탓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인도에서는 이러한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독특한 삼륜택시가 등장하기도 했다. 운전자는 택시의 지붕에 흙을 올리고 식물을 키워 가뜩이나 더운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택시 안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다. 지붕 위 작은 정원이 차 안 온도를 3~5도가량 낮춰주는 천연 에어컨 역할을 한다.

 

이렇듯 전례없는 폭염에 현지 주민들은 일상생활에서의 타격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는 하늘을 날던 새가 탈수 증상에 지쳐 다치거나 죽는 일도 빈번해지고 있다. 이에 전문가 사이에서는 양국에서 관측되는 폭염이 인간이 살기에 적합하지 않은 환경이라는 우려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선임 연구원인 찬도니 싱 박사는 인간이 열기에 적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기록적 폭염이 인간 생존의 한계를 실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프로필 사진
권광원 기자

당신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소중한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취재기자 윤리강령' 실천 선서 및 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