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서울 -3.8℃
  • 흐림인천 -4.2℃
  • 흐림원주 -3.8℃
  • 흐림수원 -4.0℃
  • 흐림청주 -2.8℃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2.1℃
  • 흐림전주 -2.8℃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창원 0.5℃
  • 흐림광주 -0.9℃
  • 흐림부산 3.0℃
  • 흐림목포 -1.0℃
  • 흐림제주 4.0℃
  • 흐림천안 -4.2℃
  • 흐림구미 -1.9℃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무지개 다리' 건넌 반려동물, 땅에 묻으면 불법…10명 중 4명 몰랐다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반려 동물의 죽음 이후 사체 처리는 어떻게 해야할까?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크게 늘고 있지만 반려동물의 사체 처리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5년 이내에 기르던 반려동물의 죽음을 경험한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반려동물의 사체 처리 방법에 대해 묻자 ‘주거지나 야산에 매장 또는 투기했다(41.3%)’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런 행위가 불법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45.2%가 ‘몰랐다’고 응답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동물 사체는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넣어 배출하거나 동물 병원에 처리를 위탁해야 한다. 혹은 동물 전용 장묘 시설을 이용해야 한다.

 

동물보호법에서는 반려동물이 죽으면 30일 이내 등록 말소 신고를 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기간 내 신고하지 않으면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있으며 현재 이를 하지 않은 소비자도 59.1%에 달했다. 신고하지 않은 이유로는 ‘말소 신고를 해야 하는지 몰라서’가 53%로 가장 많았다. ‘동물 등록을 하지 않아서’(34.7%)라는 응답도 있었다. 소비자원은 동물 등록, 동물 등록 말소신고에 대한 홍보 및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또한 소비자원이 농림축산식품부의 동물보호 관리시스템에 등록된 동물장묘업체 62개소의 홈페이지를 조사한 결과 등록증을 게시하지 않은 업체는 32개소였다. 절반 이상이 등록증이 없어 합법적인 동물 장묘업체인지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고, 등록증을 게시했더라도 내용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쉽게 찾을 수 없는 경우도 있었다.

 

 

동물장묘시설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300명) 중 23.3%는 동물 사체 처리 과정에서 피해를 봤다고 전했다. 피해 유형은 ‘동물 장묘업체의 과다한 비용 청구’(40.3%)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불성실한 장례 진행’(39.1%), ‘장례용품 강매’(38.6%) 등이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동물 장묘업체에 등록증 게시와 정보 제공 강화를 권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키우던 반려동물이 죽으면 30일 이내에 동물보호 관리시스템에 말소 신고를 하고 합법적 방법으로 사체를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