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서울 4.4℃
  • 맑음인천 3.0℃
  • 맑음원주 4.0℃
  • 맑음수원 4.1℃
  • 맑음청주 5.2℃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4℃
  • 맑음전주 4.8℃
  • 맑음울산 6.0℃
  • 맑음창원 5.4℃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0℃
  • 맑음목포 5.1℃
  • 맑음제주 7.9℃
  • 맑음천안 4.5℃
  • 맑음구미 5.5℃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미디어 속 동물, 시청자가 직접 지킨다…카라, '동물출연 미디어 모니터링 본부' 오픈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동물권 행동 카라가 미디어 속 동물의 안전과 권리를 지키기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카라는 미디어에서 어떤 동물도 해를 입지 않기 바라는 시청자들을 위한 공간인 ‘동물 출연 미디어 모니터링 본부’(이하 동모본)가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동모본 오픈은 지난해 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촬영 과정에서 사망한 말 '까미'를 기억하고 동물들이 미디어에 희생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변화를 이루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됐다. 

 

한 시청자 제보로 시작된 해당 사건은 방송 촬영 현장의 동물 학대 문제를 대중에 알리고 이후 문제가 된 방송사의 동물 안전 보장 가이드라인 도입 같은 변화를 끌어냈다. 동모본이 공개된 1월 19일은 ‘태종 이방원’ 사건이 최초로 세상에 알려진 지 1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시청자들은 동모본을 통해 미디어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연대할 수 있으며, 동물에게 해로운 미디어를 거부하고 안전한 영상을 공유함으로써 시청자의 권리를 행사한다.

 

이번 캠페인 사이트는 2020년 카라에서 국내 최초로 발행한 동물 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 ‘어떠한 동물도 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책자 디자인을 담당했던 디자인 스튜디오 ‘오늘의 풍경’과 공동 기획으로 진행됐다.

 

사이트는 누구나 별도 회원 가입 없이 모바일·PC로 접속해 영화, 방송, 광고, 유튜브 영상에 등장한 동물 관련 의견을 남길 수 있다.

 

영상에서 동물권 침해가 의심된다면 ‘제보하기’, 명확한 침해 정황은 아니지만 영상 속 동물이 걱정됐다면 ‘안부 묻기’, 동물에 안전한 영상이었다면 ‘추천하기’ 가운데 선택해 의견을 남길 수 있으며, 다른 사람들이 남긴 의견도 확인할 수 있다.


카라는 시청자와 함께 미디어 콘텐츠를 감시하고, 추후 수집된 의견과 제보를 분석해 동물에도 안전한 미디어를 만들기 위한 정책 데이터로 활용할 예정이다.
 

카라 관계자는 "카라와 오늘의 풍경은 동모본 사이트를 중심으로 미디어 속 동물과 안전한 권리를 위한 캠페인을 다양한 방식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