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서울 27.1℃
  • 흐림인천 25.1℃
  • 흐림원주 27.7℃
  • 흐림수원 28.0℃
  • 흐림청주 28.7℃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8.0℃
  • 흐림전주 27.8℃
  • 구름많음울산 26.6℃
  • 창원 25.1℃
  • 구름많음광주 27.2℃
  • 부산 23.4℃
  • 구름많음목포 25.4℃
  • 구름많음제주 29.4℃
  • 구름많음천안 27.3℃
  • 구름많음구미 27.2℃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OECD "플라스틱 쓰레기 2060년엔 지금보다 3배 늘 것"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플라스틱은 가볍고 편리한 동시에 값이 싸다는 장점으로 풍요로운 인간의 삶에 기여해왔다. 이에 전 세계 플라스틱 사용량은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데 2019년 한 해 전 세계에서 배출된 플라스틱 쓰레기만으로 에펠탑 3만 5000개를 만들 수 있을 정도였다. 플라스틱 사용량은 코로나19 펜데믹을 겪으며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보고에 따르면 2060년에는 지금보다 3배 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글로벌 플라스틱 전망'(Global Plastics Outlook: Policy Scenarios to 2060) 보고서를 발표하고 플라스틱을 지금처럼 계속 생산 소비할 시에는 지금보다 3배 많은 플라스틱 폐기물이 쌓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구체적으로는 2019년 3억 5300만 톤이었던 플라스틱 폐기물이 2060년에는 10억 1400만 톤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과거 2019년 플라스틱 사용량이 1999년보다 2배 증가했으며 다시 약 40년 동안 3배 늘어날 것으로 분석한 것이다.

 

재활용된 플라스틱 폐기물의 비율은 2019년 9%에서 2060년 17%로 크게 증가할 것이지만 OECD는 재활용 시스템의 개선이 플라스틱 생산 및 소비 증가를 보조하기에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증가가 경제 성장 및 인구 증가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신흥 경제국에서 가장 큰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신흥국 가운데서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의 플라스틱 사용량이 6배, 아시아 국가들은 3배 더 늘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OECD 국가들이 2060년에도 OECD 비회원국(77kg)보다 훨씬 더 많은 1인당 플라스틱 폐기물(연평균 238kg)을 생산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 밖에도 플라스틱 생산 및 소비 증가가 재활용 개선 속도를 앞지르면서 2060년에 생산된 플라스틱 폐기물의 약 20%가 소각되고 50%가 매립지로 보내질 것으로 내다봤다. 나머지는 관리되지 않는 쓰레기 매립장에 버려져 자연으로 누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티아스 코만(Mathias Cormann) OECD 사무총장은 성명에서 “플라스틱 오염은 생태계와 인간 건강에 광범위한 피해를 입히는 21세기의 가장 큰 환경 문제 중 하나”라고 전했다. 

 

플라스틱 쓰레기는 소각 과정에서 유해물질을 방출하며 매립될 시에는 완전히 분해될 때까지 몇백 년이 걸리는 등 인류의 골칫거리가 됐다. 플라스틱 폐기물이 잘게 부서진 미세플라스틱은 해양으로 스며들어 생태계를 파괴하고 바람에 날려 북극과 남극 등 인간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도 발견되면서 더 큰 문제로 떠올랐다.

 

실제로 보고서는 206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이 늘어남에 따라 자연환경 속으로 유출되는 양도 2배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으며 호수, 강 및 바다로의 누출은 육지에서의 누출보다 더 빠르게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OECD는 국제협정을 책정하는 등 엄격한 관리와 대책을 추진할 경우 12%, 약 6억 7900만 톤으로 억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OECD 국가 가운데 영국은 올해부터 재활용된 내용물이 30% 이하인 플라스틱 포장재에 세금이 부과하기 시작했다. 플라스틱 폐기물이 재처리된 플라스틱으로 다시 이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30% 이상 함유하면 세금이 면제되며, 미 이행시 톤당 200파운드가 부과된다. 

 

또한 영국에서 유일하게 보증금반환제(DRS)를 시행하고 있는 스코틀랜드는 지난 1일부터 빨대, 수저, 그릇, 머들러, 스티로폼 음식 용기를 포함해 일회용 플라스틱의 판매 및 유통을 금지했다. 이러한 품목을 배포하는 것으로 적발된 사업체는 지역 의회에서 최대 5000파운드의 벌금을 부과한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프로필 사진
김규아 기자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입니다. 신선한 뉴스, 잘 차려드릴게요!
'취재기자 윤리강령' 실천 선서 및 서명했습니다.
'2021년도 인터넷신문위원회 저널리즘 이슈포럼' 교육 이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