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서울 24.2℃
  • 흐림인천 23.2℃
  • 흐림원주 24.2℃
  • 흐림수원 24.4℃
  • 청주 25.1℃
  • 대전 24.1℃
  • 대구 29.5℃
  • 천둥번개전주 25.1℃
  • 흐림울산 29.0℃
  • 창원 28.5℃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8.9℃
  • 흐림목포 27.8℃
  • 흐림제주 32.0℃
  • 흐림천안 24.0℃
  • 흐림구미 24.7℃
기상청 제공

비건

[비건&셀럽] 휴 잭맨, 공정무역 커피에 이어 비건 카페 오픈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건강과 환경, 그리고 동물의 복지를 위한 라이프 스타일인 비건이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비건이 활성화된 해외의 경우 가수, 배우 등 스타들이 나서 채식을 촉구하고 나아가 관련 사업을 진행하면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울버린’ 시리즈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휴 잭맨이 공정 무역 커피 브랜드 래핑 맨 커피(Laughing Man Coffee)의 비건 버전인 래핑 브이(Laughing V)를 론칭해 눈길을 끈다.

 

 

휴 잭맨이 운영해 오던 카페 래핑 맨 커피는 공식 SNS를 통해 뉴욕 맨해튼의 트라이베카(Tribeca) 지역에 새로운 비건 카페 래핑 브이를 오픈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오픈한 래핑 브이에서는 홈메이드 비건 샌드위치, 디저트를 비롯한 다양한 비건 식료품을 선보인다.

 

래핑 브이는 트라이베카에 사는 주민이자 비건 셰프 로렌 에반스(Lauren Evans)의 열혈한 요청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그녀는 최근 미국의 비건 전문 잡지 Vegnews와의 인터뷰를 통해 트라이베카 지역의 레스토랑에 비건 옵션을 추가할 것을 꾸준하게 요청했고 평소 휴 잭맨의 카페 래핑 맨 커피에도 방문해 비건 카페를 만들어 줄 것을 촉구해왔다고 전했다.

 

 

래핑 맨(Laughing Man)의 공동 설립자인 데이비드(David)와 베리 슈팅가드(Barry Steingard)는 대세로 떠오른 비건에 주목해 로렌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하고 그녀를 비건 카페의 셰프로 고용했다.

 

로렌 에반스 셰프는 가능한 한 가공하지 않은 식물성 원재료를 사용해 메뉴를 개발한다. 카페에서는 두부 카프레제 샌드위치, 필라델피아 치즈 스테이크, 포토벨로 머쉬룸 랩이 샌드위치 메뉴에 이름을 올렸으며 디저트로는 갓 구운 팔미에, 통밀 포카치아, 딸기 말차 린처 쿠키가 준비됐다. 특히 핫 핑크색 말차로 만든 쿠키는 독특한 생김새로 카페의 대표 메뉴로 알려졌다.

 

로렌 에반스 셰프는 “트라이베카를 비건 친화적인 지역으로 만드는 일을 시작했을 뿐이며 앞으로 코코넛 카레 요리를 포함한 새로운 메뉴 항목을 개발에 힘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휴 잭맨이 운영하는 ‘래핑 맨 커피’는 공정 무역 커피 브랜드로 그가 월드비전 홍보대사 당시 에티오피아에서 커피 농부 두칼리를 통해 불공정 커피 거래에 대해 알게 된 것을 계기로 오픈했다. 공정무역은 저개발국가 농민, 노동자, 생산자들에게 공정한 대가를 지불해 빈곤을 해결하고, 환경적 측면에서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원하는 무역을 의미한다. 

 

2011년 뉴욕에 개장한 래핑맨 카페는 공정 무역으로 수입한 커피 원두만을 사용하며 현재 뉴욕시에 두 곳을 운영 중이다. 대부분의 수익금은 세계 커피 농장을 돕는 '래핑맨 커피 재단'에 기부되며 자선활동 및 교육 이니셔티브를 중점에 두고 운영된다. 이 밖에도 휴 잭맨은 공정 무역에 대해 알리기 위해 2014년 에티오피아 커피 농부 두칼리를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두칼리의 꿈’을 제작하기도 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


프로필 사진
김민영 기자

편견 없이 보고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