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서울 0.4℃
  • 맑음인천 -1.0℃
  • 맑음원주 1.6℃
  • 맑음수원 -0.7℃
  • 맑음청주 1.7℃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6.0℃
  • 맑음전주 1.1℃
  • 구름조금울산 6.4℃
  • 맑음창원 5.1℃
  • 맑음광주 2.0℃
  • 구름많음부산 7.5℃
  • 맑음목포 1.1℃
  • 구름많음제주 5.2℃
  • 맑음천안 0.4℃
  • 맑음구미 3.8℃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경기도민 10명 중 7명, 제품 선택 시 기업의 친환경 여부 고려해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정부와 기업이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해 힘쓰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 역시 물건 구매 시 친환경 기업의 여부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지난해 10월 17~19일까지 경기도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녹색구매 관련 인식 조사를 담은 '민간부문 녹색구매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제품이나 서비스를 선택할 때 기업의 친환경 활동 여부에 대해 ‘매우 고려한다’ 17.6%, ‘어느 정도 고려한다’ 49.7%로 전체 응답자의 67.3%가 긍정적으로 답변해 기업의 친환경성이 소비자의 제품, 서비스 선택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은 친환경 제품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해야 할 주체에 대해 ‘정부(60.2%)’와 ‘기업(57%)’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소비자'(31.8%), '지방자치단체'(17.7%), '언론 등 미디어'(14.5%), 시민단체(4.2%)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68.5%는 환경제품 구매 시 일반제품 대비 '5~10%'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으며, 친환경제품 구매경험자 586명의 94.7%는 재구매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응답자들은 친환경제품 구매를 주저하는 이유에 대해 '일반제품 대비 비싼 가격' 58.3%, '취급 품목 상품의 다양성 부족' 38.7%, '친환경제품에 대한 정보 부족' 33.2%, '친환경제품 판매 매장 부족' 29.5% 등을 지목해 가격경쟁력 및 녹색 제품의 다양성 확보가 중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경기연구원은 녹색구매 활성화를 위해 K-ESG (한국형 ESG) 가이드라인을 활용한 녹색구매 포함 ESG 경영 활성화, 소비자 니즈를 고려한 녹색제품 인증의 범위 확대 및 중소형 녹색 매장 확대, 공공·민간시설 중심 '녹색구매사용표시제' 확산, '녹색구매지원센터' 중심 계층특화 녹색구매 교육 및 홍보체계 강화 등을 제안했다.


이정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소비자가 녹색제품의 가격에 부담을 느끼는 만큼 녹색제품 인센티브 확대 등 가격 측면에서 직접적인 효과를 줄 수 있는 법·제도 개선과 예산 증대, 민관 협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