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4℃
  • 박무서울 22.0℃
  • 흐림대전 22.2℃
  • 박무대구 21.9℃
  • 맑음울산 22.3℃
  • 박무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2.0℃
  • 구름조금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1.0℃
  • 맑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해양은 기후위기 대응의 핵심도구 “해양보호구역 30%로 확대해야”

URL복사

 

전 세계 해역의 60%를 차지하는 공해(公海)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바다와 해양생물 다양성을 보호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세계 해양의 날을 맞아 ‘위기의 바다를 위한 해결책, 해양보호구역’보고서를 발간하고 2030년까지 공해의 30%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30x30’에 정부가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양은 중요한 탄소흡수원으로서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핵심도구다. 그린피스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년 동안 인간 활동으로 배출된 이산화탄소 25%를 해양이 흡수하고 있다. 이러한 탄소 포집과 저장 능력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 증가율을 감소시키고 지구 온도 상승폭을 줄이며 기후위기 피해를 완화시킨다.

 

하지만 해양이 오염되면 이런 능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린피스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해양보호구역 지정으로 해양생태계가 회복할 수 있는 시·공간 제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보호구역 지정이 주변어업에 방해가 될 것이라는 의견에는 지속가능한 어족자원을 유지 및 확대함에 따라 장기적으로는 바다인근 지역민들의 경제적 이익 또한 지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2월 기준 공해 가운데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면적은 1.2%에 불과하며 그중에서도 인간의 활동이 절대적으로 제한된 절대보전해역은 단 0.8%에 불과하다. 이는 공해가 전 세계 바다 면적의 61%를 차지하는 것과 비교에 미미한 수준에 그친다. 그마저도 체계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국제법이 없어 무분별한 개발과 오염이 계속돼 왔다.

 

최근 국제사회는 기후위기 대응에 실마리가 되는 해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해양보호를 위한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등 60여 개국이 30x30 방안에 공식 지지를 선언했다. 

 

한편 앞서 그린피스는 지난달 28일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가 열리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앞에서 한국 정부의 공해 30% 해양보호구역 지정 선언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정부는 이에 화답해 공해 30%를 해양보호구역 지정하고자 하는 ‘세계 해양 연합’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연하 그린피스 해양캠페이너는 “한국 정부가 공해상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공식적인 지지 입장을 밝힌 것을 환영한다”면서 “공식 선언이 나온만큼 한국 정부가 곧 개최될 유엔 해양생물다양성보전(BBNJ) 협약 4차 정부간 회의에 직접 참석해 효과적인 해양보호구역 지정과 이행을 보장하는 강력한 협정을 지지하고 정치적 협상에 힘을 더할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