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일)

  • 맑음동두천 34.0℃
  • 구름조금강릉 30.8℃
  • 구름조금서울 35.3℃
  • 구름많음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32.6℃
  • 흐림제주 28.2℃
  • 구름조금강화 32.6℃
  • 구름많음보은 30.0℃
  • 구름많음금산 31.4℃
  • 흐림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비건

"육식은 감염병을 불러온다...채식이 근본 대책"

URL복사

 

채식시민단체가 건강한 채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채식연합과 Vegan비건세상을위한시민모임은 23일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가면을 쓰고  ‘동물을 먹는 것은 많은 전염병을 가져옵니다’라는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든 채 감염병의 온상인 육식의 중단을 외쳤다.

 

주최 측에 따르면 육식은 △광우병 △햄버거병 △조류 독감 △에볼라 바이러스 △사스 △메르스 등 인수공통전염병의 원인이 된다. 

 

사스, 메르스와 에볼라 바이러스의 정확한 전염원이 파악되지 않았지만 박쥐가 유력하며 조류독감과 광우병, 햄버거병도 소·돼지·닭 등 동물에 의해 발생했다. 

 

 

실제로 세계 보건기구(WHO)는 지난 50년간 새로 발생한 인간 감염병의 75%가 동물에게서 왔다고 전했으며 유엔 식량 농업기구(FAO)도 동물성 단백질의 수요 증가가 코로나19와 같은 팬더믹을 가속화 시킨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주최 측은 “육식은 신종 질병 외에도 고혈압, 당뇨, 비만 등의 원인이 될 수 있고 ‘공장식 축산’은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의 근거지가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염병 발생을 막을 근본적인 대책은 육식을 중단하고 건강한 비건 채식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