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서울 2.4℃
  • 맑음인천 0.4℃
  • 맑음원주 2.6℃
  • 맑음수원 1.1℃
  • 맑음청주 2.5℃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7.6℃
  • 맑음전주 2.3℃
  • 구름조금울산 8.2℃
  • 맑음창원 7.0℃
  • 맑음광주 3.7℃
  • 구름조금부산 9.4℃
  • 구름조금목포 1.8℃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천안 2.0℃
  • 맑음구미 5.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명절마다 플라스틱 조화 쓰레기 '5톤'…‘친환경 성묘’ 위해 생화 권장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에 성묘 계획을 세우고 있는 이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적인 성묘를 위해 플라스틱으로 만든 조화를 대신해 생화를 사용하도록 권장하는 분위기가 일어나고 있다.

 

지난 15일 순천시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추모 공원을 찾는 성묘객들을 위해 시내버스 운행을 증회한다는 소식을 알리며 조화 반입 금지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알렸다.

 

시는 조화로 헌화하는 성묘가 일반화되면서 조화가 썩지 않고 방치돼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폐기물 처리가 어렵다면서 지난 설부터 추모공원 및 공원묘지 내 조화(플라스틱 꽃)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순천시 사회복지과 관계자는 “이번 설에는 미리 성묘, 온라인 성묘를 적극 활용해 주시고, 방문 성묘 시에는 조화반입 금지 캠페인에 동참해 환경을 생각하는 성묘 문화를 만들어갔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전북 전주시설관리공단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설 연휴 기간 전주 효자추모공원 내 봉안당과 봉안원, 자연장지, 효자공원묘지 등 장사시설이 정상 운영한다고 밝히며 시설 방문시 주의사항을 알렸다.

 

공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방역 조치로 제례실 이용과 시설 내 음식물 섭취는 제한된다고 밝혔으며 이번 설부터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 및 친환경적인 성묘 문화 정착을 위해 묘원 내 조화 반입을 제한한다고 전했다.

 

17일 거제시도 명절 기간 공원 묘원을 방문하는 성묘객들에게 플라스틱 조화 대신 생화를 사용해달라고 권고했다. 거제시에 따르면 시에서 명절마다 발생하는 플라스틱 조화 쓰레기는 5톤 이상으로 설, 추석, 청명, 한식 등을 포함하면 한해 12톤 가량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플라스틱 조화는 관리가 편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합성섬유, 플라스틱, 중금속이 함유돼 재활용이 어렵고, 소각·매립으로 처리를 해야 하는 등 환경과 인체에 악영향을 끼친다.

 

이에 거제시는 조화를 판매하는 공원묘지 인근 주민들에게 생화, 또는 종이로 만든 조화를 판매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성묘객들도 생화나 종이 조화를 헌화하도록 홍보를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는 플라스틱 미세먼지 발생과 소각처리 시 탄소 배출 등 대기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며 “성묘 시 생화로 헌화하는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